디지털타임스

 


[스타트업·혁신기업] 인스웨이브시스템즈, AI 경쟁력 강화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경진대회 성료… 임직원 역량 상향
한상섭·전병진 프로팀 '최종 우승'
[스타트업·혁신기업] 인스웨이브시스템즈, AI 경쟁력 강화했다
인스웨이브시스템즈가 지난 9일 AI 경쟁력과 임직원 역량 향상을 위한 '2024 인스웨이브 AI 경진대회'를 마쳤다. 어세룡 인스웨이브시스템즈 대표(앞줄 왼쪽 다섯번째)와 AI 경진대회 수상자들이 사진을 찍고 있다. 인스웨이브시스템즈 제공

인공지능(AI)·디지털전환(DX) 전문기업 인스웨이브시스템즈는 지난 9일 AI 경쟁력과 임직원 역량 향상을 위한 '2024 인스웨이브 AI 경진대회'를 마쳤다고 11일 밝혔다.

인스웨이브시스템즈의 AI 경진대회는 지난해 5월 열린 '2023 인스웨이브 GPT 경진대회'에 이은 두 번째 행사로, AI 시대에 걸맞은 직무 역량을 키우기 위해 사내 업스킬링(Upskilling)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지난해 행사가 GPT 기술의 가능성을 탐구하고 실무에 적용하기 위한 목적이었다면, 이번 대회는 AI 기술과 대형언어모델(LLM)을 활용해 보유 솔루션에 적용 가능한 혁신적인 기능 및 서비스 개발 아이디어 발굴에 중점을 뒀다. 이번 경진대회는 기존 제품 확장, 신규 제품 및 서비스 기획 두 가지 분야에 걸쳐 8개 팀 60여 명의 임직원이 참가해 총원의 절반에 가까운 높은 참가율을 기록했다. 출품작은 △서비스 기능 △창의성 △보유 제품 적용 가능성 △비즈니스 잠재력 등의 까다로운 심사 기준을 적용해 총 3개 팀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최종 우승을 차지한 한상섭, 전병진 프로팀(팀명: 오대장성 시즌2)은 LLM을 활용해 텍스트 기반으로 인스웨이브의 대표 제품 '웹스퀘어(WebSquare)'의 소스를 생성하는 새로운 접근 방식을 선보였다. 사용자가 웹스퀘어 화면 설계에 필요한 규칙과 요소들을 텍스트 형태로 입력하면, 이를 바탕으로 소스를 자동으로 생성하고 그대로 웹스퀘어 화면으로 그려내는 방식이다. 이는 지난 3월 출시한 웹스퀘어 AI 솔루션이 지향하는 방향과 가장 일치하는 모습으로 4가지 혁신적 인공지능 코파일럿(AI Copilot) 기능에 더해 보탬이 될 수 있는 기술로 평가받았다.

올해 우승팀과 2등, 3등 팀을 포함해 모든 참가자에게는 개인당 최고 100만원의 포상금이 수여됐다. 우수 아이디어는 구체적인 제품이나 서비스로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인스웨이브는 실제로 지난해 GPT 경진대회 우승작인 'AI 토크(AI Talk)'를 3개월 만에 AI 기반 기술지원 사이트 'W-테크 센터'로 대중에 선보였다. 그 해 12월 온디바이스 AI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W-토크(W-Talk)'로 별도로 출시한 바 있다.

어세룡 인스웨이브 대표는 "이번 대회는 임직원의 역량을 강화하고 AI 기술을 활용한 혁신적인 솔루션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마련됐다"면서 "이번 대회를 통해 얻은 성과와 경험을 바탕으로 더욱 강력한 솔루션을 개발하겠다. 임직원들과 함께 지속적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진아기자 gnyu4@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