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CJ올리브네트웍스, 씨젠 ITO 수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CJ올리브네트웍스는 씨젠의 IT아웃소싱(ITO) 사업을 수주, 2026년까지 3년 동안 IT시스템 운영 및 IT전략 등 ITO서비스를 통해 씨젠의 업무 고도화를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2000년 설립된 씨젠은 유전자 분석으로 질병의 원인을 감별하는 분자진단 시약을 개발·제조하는 분자진단 전문기업으로, 현재 미국·이탈리아·독일 등 7개 해외법인을 보유하고 있다. 한국을 비롯해 주요 해외법인 간 업무가 안정적인 통합 시스템 기반으로 유기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하면서 IT업무 역량을 선진화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추진했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CJ바이오사이언스, HK이노엔, 한국콜마 등 바이오산업 분야 대내외 기업의 ITO서비스를 수행하고 있다.

CJ웰케어, CJ피드앤케어의 글로벌 ITO도 담당하고 있다. 바이오산업 분야에 대한 혁신적인 IT기획 능력을 보유했고 안정적인 IT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운영해왔다는 점을 이번 사업 수주로 인정받았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현재 구축된 씨젠의 전사자원관리(ERP) 시스템을 보다 효율적으로 운영하고 IT거버넌스 체계를 강화하는 등 씨젠의 디지털전환(DX) 파트너로 사업을 수행한다.


특히 글로벌 단일 인스턴스를 통해 이탈리아·독일 등 주요 해외법인들이 하나의 시스템에서 구매·제조·판매·재무관리 등 업무가 가능하도록 지원한다. 상시 시스템 모니터링을 통한 품질관리·장애예방 및 IT전략 컨설팅 등 선진화된 ITO체계 구축으로 IT서비스 품질까지 높일 계획이다.
신동헌 씨젠 CIO 상무는 "CJ올리브네트웍스는 CJ 계열사의 글로벌 ITO 비즈니스는 물론 다양한 산업군에서의 ERP 운영 역량 등 우수한 추진 사례를 바탕으로 씨젠의 SAP S/4 HANA 고도화 및 비즈니스 확장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외에도 데이터 기반의 경영 고도화를 실현하기 위해 상호 긴밀하게 협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전인희 CJ올리브네트웍스 넥스트ERP 담당은 "이번 사업 수주는 바이오산업 분야에 보유한 오랜 경험과 글로벌 IT운영 전략이 고객에게 큰 신뢰를 줬다고 생각한다"면서 "고객 요구사항을 빠르게 파악하고 선제적으로 제안하는 등 씨젠의 성공적인 DX를 돕겠다"고 말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CJ올리브네트웍스, 씨젠 ITO 수주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