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스타트업·헉신기업] "밀리에 오면 AI가 책 읽어 드려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밀리의서재, 인공지능 TTS 기능 도입
4가지 목소리로 1000권 이상 서비스
[스타트업·헉신기업] "밀리에 오면 AI가 책 읽어 드려요"
밀리의서재가 인공지능(AI) TTS 기능을 도입한다. 밀리의 서재 제공

밀리의서재가 인공지능(AI) TTS 기능을 도입한다. 보유 중인 콘텐츠를 구독자들이 자연스럽게 음성으로 들을 수 있도록 돕기 위해서다.

AI TTS는 △고품질 △안정성 △다양성이 특징이다. 다양한 음성 샘플을 학습해 실제 사람의 억양, 발음, 미세한 호흡까지 모방할 수 있도록 AI 음성 합성 기술을 적용했다. 특히 사람 수준으로 읽어주는 듯한 자연스러운 발화로 오랜 시간 들어도 노이즈 없이 귀가 편한 독서가 가능하다. 오프라인 환경에서도 실시간으로 들을 수 있고 4가지 AI 보이스를 제공해 독자가 취향에 맞춰 직접 선택할 수 있다..

새롭게 도입된 AI TTS는 베스트셀러부터 월 1000권 이상의 신간에 적용될 뿐만 아니라 소설, 에세이, 시, 자기계발, 경제경영 등 기존에 서비스하고 있는 다양한 카테고리의 도서에도 적용된다. 기존 TTS와 동일한 방식으로 이용할 수 있으며 뷰어 내 재생 버튼을 클릭하면 바로 들을 수 있다.


밀리의서재는 이번 AI TTS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인공지능 전문기업 셀바스AI의 온디바이스 AI 음성합성 솔루션 'Selvy deepTTS 온디바이스'를 적용했다. 이 솔루션은 자연스러운 음성과 정확한 발음, 적절한 끊어 읽기 기능을 제공해 이어폰과 헤드폰을 착용한 상태에서 장시간 청취해도 편안한 음성을 제공하는 고품질 AI 보이스이다.
방은혜 밀리의서재 AI서비스본부장은 "AI TTS 기능 도입은 밀리의서재가 그려 나갈 '큰 그림'의 시작에 불과하다. 책의 가치에 집중한 새로운 독서 경험 확장과 생태계 구축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며 "대한민국 1등 독서 플랫폼 기업인 만큼 국내 전자책 시장 전반의 니즈를 가장 잘 이해하고 있기 때문에 이에 맞춰 AI를 활용한 지속적인 혁신을 이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김영욱기자 wook95@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