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기획] 배민, 또 갑질 도졌다… 수수료 9.8%로 인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외식업주 반발 '탈배민' 움직임
"음식값 인상 이어질것" 우려도
[기획] 배민, 또 갑질 도졌다… 수수료 9.8%로 인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배달의민족(배민)이 다음 달부터 배달 중개 수수료를 6.8%에서 9.8%(부가세 별도)로 3%포인트 올린다. 배민은 10일 요금제를 이 같이 개편한다고 밝혔다. 이번 수수료 인상으로 소비자와 외식업 자영업자의 부담은 대폭 늘어날 전망이다.

다음 달부터 외식업주는 배달요금을 부담하는 것과 별도로 배민에 주문 중개 이용료로 음식값의 9.8%를 내야 한다. 부가세를 합치면 10.8%에 이른다.

다만 배민은 업주 부담 배달비는 지역별로 건당 100∼900원 낮추기로 했다. 업계는 수익성 강화를 위한 조치로 해석하고 있다. 배민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이 지난 2일 이국환 대표가 사임했다는 소식을 갑작스럽게 발표하자 이 전 대표가 독일 모기업 딜리버리히어로(DH)로부터 수익성을 높여야 한다는 강한 압박에 결국 물러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돼 왔다.

배민의 수수료 인상에 따라 안그래도 수수료에 큰 부담을 느껴 온 외식업주들의 반발이 거세다. '탈배민' 움직임도 일고 있다.

서울에서 한 식당을 운영하는 A씨는 "1만원짜리 음식을 팔면 1000원 넘는 돈이 수수료로 빠져나가고, 카드 결제시 수수료 3%까지 나간다"며 "우리 음식을 갖고 돈을 벌어가는 플랫폼인 배민이 자체 배달 카테고리까지 만들어 거기서 중간 마진율을 높이는 등 배 불리기에만 혈안인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자기들의 수익성을 높이려면 업주들한테도 혜택을 주면서 하든지 해야지, 수수료만 자꾸 올려 많이 팔면 팔수록 손해보는 구조로 업주들을 몰아넣고 있다"며 "계속 이런식으로 가면 업주들이 아예 사용을 안하는 상황까지 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수수료 인상이 음식값 인상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된다. 서울의 한 식당업주는 "재료비가 올라 매출의 45%까지 차지하는 실정이다. 비라도 조금 오면 상추값이 오르는 상황에서 배달앱 수수료까지 오르면, 결국 소상공인 입장에선 음식값을 올릴 수밖에 없다"며 "결국 배민이 자기 잇속 채우기 위해 고물가를 조장하고 있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업계에선 모기업인 DH가 처한 상황이 배민의 수수료 인상과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도 있다. DH는 유럽연합(EU)에서 반독점법 위반으로 4억유로(약 6000억원)의 과징금을 부과받을 수 있다고 지난 7일 밝힌 상황이다. 그로 인해 DH 장중 주가가 17% 급락하기도 했다. 이로 인한 손실을 한국에서 수수료 인상으로 만회하려는 것 아닌가 하는 분석이 나온다.

DH는 지난해 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로부터 4000억원이 넘는 배당금을 챙겼다. 우아한형제들의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은 3조4155억원으로 전년(2조9471억원)보다 15.9% 늘었다. 영업이익은 6998억원으로 전년(4241억원) 대비 65%나 급증했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기획] 배민, 또 갑질 도졌다… 수수료 9.8%로 인상
배달의민족 요금제 개편. 우아한형제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