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손보사, 침수車 발생 시 신속대응…`인근 적치 공간` 마련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카카오모빌리티와 주차장 사용 협의 중
긴급대피알림 시스템도 운영
손보사, 침수車 발생 시 신속대응…`인근 적치 공간` 마련
긴급대피알림시스템 이용 주요 절차 예시 화면. <손해보험협회 제공>

손해보험업계가 카카오모빌리티와 손잡고 침수 차량 발생 시 적치할 공간 조성 등 신속 대응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여름철 자동차 침수피해 사전 예방을 위한 시스템도 구축해 운영 중이다.

손해보험협회는 전국적으로 다수의 주차장을 관리·운영 중인 카카오모빌리티의 자회사(주차관리회사)와 협업해, 손보사가 주요 침수예상 지역 인근의 주차장을 침수 차량의 적치 장소로 사용할 수 있도록 협의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침수차량의 신속한 적치 장소 이동 등 침수피해의 효율적인 대응을 통해 원활한 피해 보상을 지원할 계획이다.

매년 여름철 집중호우·태풍 등으로 인한 자동차 침수사고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올해는 평년 대비 많은 비가 예상돼 선제적 대비가 더욱 필요한 상황이다. 지난 2020년에는 마이삭·하이선·바비 등 장마 및 태풍으로 약 2만1000대(1157억원), 2022년의 경우 수도권 집중호우 및 태풍 힌남노로 약 2만1000대(2147억원)의 침수차량 피해가 발생했다.


아울러 손보업계는 차량침수 피해 예방을 위해 금융당국과 공조해 '긴급대피알림'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지자체 담당자와 보험사 직원 등이 침수위험 차량을 발견하면 해당 시스템에 차량번호를 입력 시 차주에게 안내문자가 발송된다.
손보협회 관계자는 "긴급대피알림 시스템을 통해 문자를 받으신 차주분은 안전이 확보된 상황인지를 미리 확인한 후 차량을 안전 지역으로 이동시키기를 권고드린다"며 "해당 시스템이 침수 피해 예방에 효과적으로 활용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임성원기자 sone@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