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무료 공영주차장 장기 방치 차량, 오늘부터 강제 견인한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개정 주차장법 시행
무료 공영주차장 장기 방치 차량, 오늘부터 강제 견인한다
무료 공영 주차장에 장기간 방치된 차량은 10일부터 강제 견인이 가능해진다.

국토교통부는 10일 개정 주차장법이 시행됨에 따라 무료 공영 주차장에 한 달 이상 방치된 차량은 이동명령 및 견인 등의 대상이 된다고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그동안 무료 공영주차장에 장기 방치된 차량으로 인해 주차 공간 부족, 미관 저해, 악취 발생 등 차량의 장기간 방치에 따른 문제가 발생해도 견인 등을 통해 처리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없어 시민들의 불편이 이어져왔다.

그러나 지난 1월 시·군·구청장이 장기 방치 차량 소유자에게 차량이동을 명령하거나 견인 등 직접이동을 할 수 있도록 '주차장법'이 개정됨에 따라 오는 10일부터 무료 공영 주차장에서 1개월 이상 방치 주차된 차량은 이동명령·견인 등 관리대상이 된다.

장기간 방치로 견인된 차량의 소유자는 지방자치단체가 운영하는 견인차량보관소에서 신분증을 제시하고 차량 견인료 및 보관료를 납부하면 차량을 돌려받을 수 있다.

차량 견인 후 24시간이 지나도 찾아가지 않을 경우 차량의 보관장소 등을 소유자에게 등기우편으로 통지하고, 통지 후 한 달이 지나도 찾아가지 않으면 차량을 매각·폐차할 수 있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