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오늘 한은 금통위…금리 인하 `깜빡이` 켤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오늘 한은 금통위…금리 인하 `깜빡이` 켤까
이창용 총재.

한국은행이 11일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금리 인하' 소수 의견을 제시할지 주목된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금리 인하 신호를 미묘하게 보낸데다 재닛 옐런 미 재무부 장관까지 인플레이션(물가상승) 완화를 전망해 한은의 인하 소수의견 등장 여부에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날 한은은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결정한다. 현재 기준금리는 연 3.5%로 지난해 2월부터 11차례 연속 묶여있다. 전문가들은 이번에도 한은이 금리를 동결할 것으로 내다봤다. 내수 경기와 금융 안정 등을 고려했을 때 현재 금리 수준을 유지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다.

시장의 관심은 금통위원 중 1명이라도 금리인하 소수 의견을 제시하느냐 여부다. 만약 1명의 소수 의견이 나온다면 그동안 비둘기파(통화완화) 입장을 고수해온 신성환 금융통화위원일 가능성이 높다.

신 위원은 2022년 7월 취임 후 두 차례 소수의견을 내놨다. 지난 2022년 10월 50bp(1bp=0.01%포인트) 금리 인상 시기에 신 위원은 25bp만 올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같은해 11월 금통위에서도 25bp 추가 인상을 반대하며 동결 의견을 냈다. 최근 3개월 내 인하 가능성을 열어두자는 한 명의 위원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신 위원이 유력하다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김상훈 하나증권 연구원은 "이번 금통위에서 인하 소수의견이 1명이라도 나올 경우 8월 금리 인하 확률은 89%로 높아진다. 즉 1인만으로도 시장에 강력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인하 시점을 단정짓기는 역부족"이라고 내다봤다.

우혜영 LS증권 연구원은 "지난 2월부터 1명의 금통위원이 인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의견을 내비쳤다"며 "인하 소수의견이 나올 경우 이창용 총재가 기자회견에서 중립적인 입장을 보이겠지만 시장은 조기 인하 기대감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파월 의장이 비둘기파(통화완화 선호)적인 발언을 한데다 옐런 장관까지 " 인플레이션 우려를 부를 만한 압박이 적어 인플레이션이 둔화하고 있다"고 밝힌 것도 한은의 결정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경제 정책을 이끄는 두 수장이 미국의 현 고용시장에 대해 한목소리로 "둔화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고 평해 한은의 8월 인하설이 다시금 탄력을 받을 것으로 관측된다.주형연기자 jh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