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추경호 "국회 개원식 현재 상상할 수 없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추경호 "국회 개원식 현재 상상할 수 없어"
지난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본관에 설치된 제22대 국회 개원 현수막이 철거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0일 "국회 개원식을 현재 상상할 수 없다"고 말했다.

추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개최한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거대 야당이 이렇게 무도하게 근거 없는 위법적인 탄핵 청문회 관련 조사를 하겠다고 하는데 개원식을 정상적으로 생각할 수 있겠나"라고 밝혔다.

추 원내대표는 "여당이든 야당이든 정치인들은 최소한의 기본 도의가 있어야 한다"며 "(이런 상황에서) 대통령이 와서 개원 축하 말씀을 하는 것을 상상할 수 있겠느냐"고 지적했다.


당초 지난 5일 열릴 예정이었던 국회 개원식은 채상병 특검법을 둘러싸고 국민의힘 의원들이 반발하며 연기된 바 있다. 국회의장실 공보수석실은 개원식 연기를 공지했고 추후 일정을 다시 확정하기로 했다.
그러나 이번에 여야가 윤석열 대통령의 탄핵을 요청하는 국회 국민 동의 청원 관련 청문회를 두고 다시 한번 충돌하며 국회 개원식 일정은 여전히 안갯속에 빠졌다. 국제 법제사법위원회는 전날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을 중심으로 윤석열 대통령 탄핵소추안 즉각 발의 요청에 관한 국민동의청원을 안건을 상정했다. 이와 관련, 추 원내대표는 이날 간담회에서 "민주당이 추진하는 탄핵 청문회 의결은 헌법과 법률에 위배돼 원천무효"라며 "거대 야당의 갑질이고 횡포"라고 했다. 추 원내대표는 "국회의원이라면 대통령 탄핵은 매우 무겁게 생각해야 한다"며 "함부로 언급해서도, 함부로 추진해서도 안 되는 일"이라고 말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