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대선 출정식` 방불케 한 李 출마선언…정쟁 이슈 빼고 민생 부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10일 8·18 전당대회 당대표 경선 출마선언 기자회견은 대선후보 출정식을 방불케 했다.

출마 선언문에서 정쟁 이슈는 없었고 대한민국의 미래 비전에 초점을 맞췄다. '대선 출마 선언문'이 아니냐는 평가가 나온 이유다.

이 전 대표는 이날 '먹사니즘'을 핵심 키워드로 내세웠다. "먹고 사는 문제 만큼 중요한 게 없다"는 것으로 여기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것이다.

그는 기초과학·미래기술 집중 투자, 에너지 전환, 2035년까지 주4일제 정착 등을 구체적인 정책으로 제시했다. 이어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인 우리에게는 '평화가 곧 경제'"라며 국익 중심의 실용적 외교를 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처럼 국가의 운영 비전을 비중 있게 제시한 것은 결국 이 전 대표가 중심이 된 수권정당의 면모를 내세우려는 것으로 해석된다. 민주당과 자신을 확실한 대안으로 부각하기 위한 것이다.

이번 당 대표 선거의 슬로건을 '국민 옆에 이재명, 다시 뛰는 대한민국'으로 정한 것도 이의 연장선상이다.

총선에서 민주당의 단독 과반의석 확보 등 야권이 압승한 것은 결국 민심이 정부보다는 제1야당에 있다고 본 것이다. 이 전 대표를 상징하는 '기본사회'가 출마선언문에 등장한 것도 결국은 국정운영 청사진을 갖춘 지도자로서의 면모를 재차 부각했다.

이 전 대표는 "소득, 주거, 교육 등 삶의 모든 영역에서 구성원의 기본적 삶을 권리로 인정하고 함께 책임지는 기본사회는 피할 수 없는 미래"라고 강조했다.

대통령 탄핵 등을 두고 여야가 극한 대치를 이어가는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과 여권을 향한 공세적 발언이나 '사법 리스크' 관련 언급은 선언문에 없었다.

당내 상황과 관련해 언급된 이슈로는 사실상 '당원 중심의 대중적 민주정당으로의 발전'이 유일했다.

전혜인기자 hye@dt.co.kr

`대선 출정식` 방불케 한 李 출마선언…정쟁 이슈 빼고 민생 부각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당대표직 사퇴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