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동훈 "尹대통령, 김건희 여사 사과 필요 없다고 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동훈 "尹대통령, 김건희 여사 사과 필요 없다고 했다"
9일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TV 토론회'에 한동훈 당 대표후보가 참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한동훈 국민의힘 대표 후보는 9일 TV 토론에서 김건희 여사가 명품백 수수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은 사과가 필요 없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날 대표 후보 1차 TV 토론에 참가한 한 후보는 "대통령과 김 여사 이슈에 관해 논의가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후보의 발언은 자신이 비상대책위원장이었던 지난 1월 김 여사의 사과 의향이 담긴 문자를 무시했다는 의혹과 관련 '최측근이라면서 왜 대통령과 소통이 안 됐는가'라는 윤상현 후보의 질문에 답변하면서 나왔다.

한 후보는 "대통령과 논의한 내용을 상세히 알려드리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면서도 "충분한 방식으로 대통령실과 소통했다"고 말했다.


한 후보는 또 "김 여사는 사과할 의사가 없었다"며 "국민들이 보기에 공적인 문제가 막후에서 개인적인 소통으로 해결되는 것 아닌가 하는 우려를 가질 수 있을 것 같다. 나는 똑같은 일이 있어도 똑같이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 후보는 "김건희 여사는 이후에 KBS 대담 때도 사과를 안 했고, 지금까지 사과를 안 하고 있다"며 "사과할 의사가 있으면 나한테 허락받을 문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