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히잡 쓰고도 이렇게 예쁘다니"…세계 최초 AI 미인대회 우승자 정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히잡 쓰고도 이렇게 예쁘다니"…세계 최초 AI 미인대회 우승자 정체
인공지능(AI) 미인대회 우승자 켄자 라일리.<켄자 라일리 SNS 캡처>

세계 최초의 인공지능(AI) 미인대회 최종 우승자가 결정됐다.

크리에이터 플랫폼 팬뷰는 8일(현지 시각) '월드 AI 크리에이터 어워드'의 최종 우승자로 모로코의 켄자 라일리를 선정했다. 2위는 프랑스의 라리나, 3위는 포르투갈의 올리비아C가 차지했다. 1등을 차지한 라일리는 히잡을 쓴 모로코 출신 여성 인플루언서다.

이번 대회에는 전 세계 AI 콘텐츠 제작자가 만든 1500명의 AI 지원자가 도전했으며 아름다움, 기술, SNS에서의 영향력 등을 심사 기준으로 삼았다. 아름다움과 기술력은 AI에서 가장 많은 허점이 발생한다는 손과 눈 주변이 실제 사람처럼 잘 구현됐는지가 관건이었고 SNS 영향력은 온라인상에서 많은 관심을 끌었는지가 기준이었다.

이들의 SNS에는 현실 세계를 배경으로 한 사진과 영상이 올라갔으며 인간 팬들의 애정 넘치는 댓글도 달렸다. 우승자인 라일리에게는 상금 5000달러(약 688만원)와 1만 5000달러(약 2075만원)의 비즈니스 특전, 세계 최초의 미스 AI로서 자랑할 권리가 주어진다. 정확히는 라일리를 개발한 개발자에게 혜택이 돌아간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