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달아오르는 아파트 경매…낙찰가율 23개월만에 최고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도 1년10개월만에 최고 기록
지난달 경매시장에서 전국 아파트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이 상승하며 23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경·공매 데이터 전문기업 지지옥션이 발표한 '6월 경매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아파트 낙찰가율은 86.7%로 전월(85.4%)보다 1.3%포인트 올랐다. 이는 2022년 7월(90.6%) 이후 최고치다. 낙찰가율은 경매낙찰을 받을 때 감정가(평가받은 가격) 대비 낙찰된 금액의 비율로, 낙찰가율이 높을수록 경매 물건에 대한 평가치가 높다는 의미다.

낙찰률(경매 건수 대비 낙찰 건수)은 39.7%로 전월(38.0%) 대비 1.7%포인트 상승했다. 서울과 경기도의 낙찰가율 개선이 전국 낙찰가율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고 지지옥션은 설명했다.

같은 기간 서울의 아파트 낙찰가율은 92.9%로 전월(89.1%)보다 3.8%포인트 올랐다. 이는 2022년 8월(93.7%) 이래 최고치다. 낙찰률도 47.2%로 전월(42.5%)보다 4.7%포인트 상승했다. 최근 강남권 외 지역에서도 감정가를 넘겨 낙찰되는 사례가 늘면서 낙찰률과 낙찰가율이 동반 상승한 것으로 풀이된다. 자치구별로 보면 용산구(103.3%), 성동구(102.2%), 강남구(101.0%) 순으로 낙찰가율이 높았으며, 그동안 약세를 보인 도봉구(81.7%)와 강북구(82.3%) 등 외곽지역도 전달에 비해 낙찰가율이 상승했다.경기도도 낙찰률이 45.7%로 전월 대비 5.3%포인트 상승했고, 낙찰가율은 87.3%로 전월보다 0.9%포인트 올랐다.

그러나 인천은 낙찰률이 전월보다 9.1%포인트 하락한 29.8%에 그쳤다. 낙찰가율도 3.9%포인트 내린 78.6%를 기록하며 올해 들어 가장 낮은 수치를 나타냈다. 지방 5대 광역시 낙찰가율을 보면 울산(84.7%, 2.0%포인트↑), 광주(84.0%, 0.7%포인트↑) 등은 상승했으나, 대구(84.5%, 2.4%포인트↓), 대전(86.1%, 1.5%포인트↓), 부산(78.1%, 0.9%포인트↓)은 떨어졌다.

지방 8개도 가운데 전북의 아파트 낙찰가율이 8.7%포인트 상승한 85.1%를 기록하며 2022년 11월(88.5%) 이후 1년 7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경북(82.6%)과 전남(79.1%)은 각각 2.6%포인트, 0.3%포인트 올랐으나, 강원(81.7%)은 11.2%포인트 급락했다.

한편, 지난달 전국 경매시장에서 최고가로 낙찰된 물건은 경기 평택시 고덕면 방축리의 병원(토지 2만42㎡, 건물 1만4904.3㎡)으로, 감정가(520억110만원)의 절반 수준인 275억5000만원에 낙찰됐다. 최다 응찰자 물건은 경기 화성시 팔탄면 소재 아파트(전용면적 40㎡)로, 73명이 입찰에 참여해 감정가(9600만원)의 92.6% 수준인 8889만원에 거래됐다.



이윤희기자 stels@dt.co.kr

달아오르는 아파트 경매…낙찰가율 23개월만에 최고치
전국 아파트 진행건수·낙찰률·낙찰가율 [지지옥션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