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돈+Cars] 합리적 가격 EV3… 전기차 대중화 `앞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1회 충전 500㎞… 3000만원대 가능
소비자 고민 해소… 계약 1만대 돌파
[돈+Cars] 합리적 가격 EV3… 전기차 대중화 `앞장`
기아 EV3. 기아 제공

기아가 '전기차의 대중화'를 내세우면서 출시한 전기차 'EV3'가 본계약이 1만대를 돌파하며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이 모델은 1회 충전시 500㎞ 이상의 주행거리를 확보한 데다, 서울 기준으로 보조금 지원을 받으면 3000만원대에 구매가 가능할 전망이다.

업계에서는 최근 전기차 '캐즘'(일시적 수요 둔화)의 분위기를 반전시킬 수 있다는 평이 나온다. EV3는 한국자동차기자협회가 선정한 7월의 차에도 선정됐다.

정원정 기아 국내사업본부장은 지난달 27일 열린 '2024 부산모빌리티쇼 언론 공개 행사에서 "EV3는 EV 시장의 대중화를 위한 볼륨모델로서 전날까지 1만대가 넘는 계약 대수를 기록했다"며 "국내 EV 시장의 판도를 바꿀 모델임을 증명했다"고 밝혔다.

[돈+Cars] 합리적 가격 EV3… 전기차 대중화 `앞장`
기아 EV3 GT. 기아 제공

이번 1만대 계약은 사전계약이 아닌 본계약, 즉 실제 구매로 이어지는 실적이다. 통상 사전계약이 본계약까지 이어지는 경우는 절반, 혹은 3분의1에 그친다는 점에서 이번 1만대 돌파가 갖는 상징성은 의미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기아는 긴 주행거리 확보와 진입장벽이 가격대를 책정하며, 전기차 구매를 망설이게 한 요인을 해소했다.

우선 롱레인지 모델은 1회 충전시 17인치 휠·산업부 인증 기준 최대 501㎞의 주행가능거리를 갖췄다. 350㎾급 충전기로 급속 충전 시엔 배터리 충전량 10%에서 80%까지 31분이 소요된다.


[돈+Cars] 합리적 가격 EV3… 전기차 대중화 `앞장`
기아 EV3 GT. 기아 제공

가격은 전기차 세제혜택 적용 전 기준 스탠다드 모델이 4208만~4666만원, 롱레인지 모델은 4650만~5108만원(이하 GT라인 포함)이다. 기아는 환경친화적 자동차 고시 등재 완료 후 세제혜택 적용 기준 가격으로 스탠다드 3995만원부터, 롱레인지은 4415만원부터 형성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니로EV의 보조금을 적용하면 서울 기준 3200만원 대의 가격이 형성된다.
기아는 전기차 구매를 망설이게 하는 또 다른 요인인 충전 인프라 문제도 해소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정 본부장은 "국내 시장에서 EV 구매 고객을 위해 충전 솔루션과 차량 케어, 중고차 잔가 보장 프로그램을 하나로 결합한 '기아 e-라이프 패키지'를 출시했다"며 "이 상품은 자사 EV 모든 차종에 적용되는 서비스로 구매, 충전, 관리 등 EV 고객의 필요에 맞춘 토탈 케어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돈+Cars] 합리적 가격 EV3… 전기차 대중화 `앞장`
기아 EV3 GT 실내. 기아 제공

또 "고객 접근성이 우수한 판매·정비 거점에 공용 급속 충전기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라며 "거점을 방문하는 모든 고객에게 편리한 충전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기아는 정부 부처 인증 절차 완료가 예상되는 이달 중 EV3의 본격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정 부사장은 "EV 대중화 선도를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EV4, EV5 등 전용 전기차를 순차적으로 출시해 차별화된 라인업을 선보이는 동시에 EV 라인업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장우진기자 jwj1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