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클럽서 만난 남성과 키스했을뿐인데 열나고 구토…무슨 병이길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클럽서 만난 남성과 키스했을뿐인데 열나고 구토…무슨 병이길래
니브 맥레이비.<더 선 보도 캡처>

클럽에서 처음 만난 남성과 키스한 후 '키스병'에 걸렸다는 20대 영국 여성 사연이 소개됐다.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더 선에 따르면 니브 맥레이비(22)는 이달 초 대학교 졸업을 축하하기 위해 클럽에 갔다가 우연히 만난 남성과 키스했다.

니브는 다음 날 아침 침을 삼키기 힘들 정도로 목이 아파 잠에서 깼고 곧장 병원에 갔는데 병원에서는 편도염으로 판단, 항생제 처방을 내렸다.

하지만 약을 먹어도 상태는 호전될 기미를 보이지 않았으며 심지어 열이 나고 구토를 하는 등 증상이 더 심해졌다고 한다. 니브는 다시 찾아간 병원에서 '키스병'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키스병은 '선열'이라고 불리는 염증성 질환의 별칭이다. 선열의 약 90% 이상은 헤르페스 바이러스 중 하나인 엡스타인-바 바이러스에 감염됐을 때 나타난다. 엡스타인-바 바이러스가 키스 중에 침을 통해 전염될 수 있기 때문에 '키스병'이라고 불린다.
증상으로는 복통, 안구통, 근육통, 발열, 인후통, 림프절 비대 등이 있다. 잠복기는 4주에서 7주 사이이며 한 번 감염되면 바이러스가 평생 체내에 남는다. 처음 감염이 된 이후에는 거의 질병을 일으키지 않지만, 다른 사람에게 옮길 수 있다.

이 증상은 완치 개념이 없어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수분을 섭취해야 한다. 면역상태와 증상의 심각성에 따라서는 약물·수액 요법을 활용하기도 한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