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바이든 사퇴론 확산... 트럼프 재집권 대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세계각국, 리스크 줄이기 나서
나토, 우크라 군사 지원 주도
'바이든 사퇴론'이 미국 민주당 내에서도 확산하면서 세계 각국이 트럼프 재집권에 대비한 준비에 분주하다. 조 바이든 현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정책이 확연히 다르기 때문에 트럼프 재집권 시 리스크를 줄이려는 목적에서다. 특히 트럼프 캠프와 안면을 트려는 움직임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 정치매체 더힐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맞붙은 첫 미국 대선후보 TV 토론 이후 국제 사회가 트럼프 재집권에 대비한 움직임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27일 CNN 주최의 토론에서 '고령 리스크'가 부각돼 사퇴 압박에 직면한 바이든 대통령과 달리 트럼프 전 대통령은 여유있고 자신만만한 태도로 토론을 주도했다. 토론 후 CNN이 시청자 반응을 조사한 결과 트럼프 대통령이 토론을 잘했다는 응답이 67% 였고 바이든이 잘했다고 답한 답은 33%에 그쳤다.

군사·경제 분야에서 미국 의존도가 높은 유럽과 아시아 국가들은 미국 밖의 일에는 관심이 없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이른바 '신먼로주의' 기조에 따라 미국의 '세계경찰' 역할이 사라진 지구촌에 대비하고 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는 러시아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 주도권을 확보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트럼프 재집권 시 미국이 지원을 줄일 것을 대비하는 것이다. 나토 정상들은 이달 중순 워싱턴에서 열리는 정상회의에서 우크라이나 군사 지원을 조율하는 기구 신설을 발표할 예정이며, 우크라이나의 나토 회원국 가입을 위한 방안도 논의할 계획이다.

미국에 대한 정치·군사적 의존도가 높은 한국 일본 호주 등 아시아 국가들도 방위비를 추가로 내라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위협 가능성에 대비해 서로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더힐은 전했다.

애리조나주립대 매케인 연구소의 에블린 파카스 국장은 "이는 미국 없이도 이러한 관계들이 더 성장하고 (한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등) 민주주의 국가들이 서로를 계속해서 지원할 수 있도록 보장하기 위한 노력"이라고 더힐에 설명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과 미리 좋은 관계를 다져두기 위한 노력도 이어지고 있다.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외무장관은 지난 4월 미국을 방문해 트럼프 전 대통령과 회동한 바 있다.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도 같은 달 트럼프 전 대통령과 만난 뒤 "매우 즐거운 분위기에서 친근한 만남이 이뤄졌다"고 밝혔다.곧 임기가 끝나는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트럼프 2기' 행정부에 합류할 가능성이 높은 인사들이 다수 포진한 미국의 보수 성향 싱크탱크 헤리티지재단에서 연설을 하기도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트레이드 마크인 '관세 폭탄'을 피하기 위한 로비 시도도 이어지고 있다.

독일은 올해 초 미하엘 링크 대서양 협력 조정관을 미국에 파견했다. 그는 공화당 주지사들과 접촉하며 트럼프 전 대통령의 관세를 피하기 위한 사전 작업을 하기도 했다.

당시 링크 조정관은 로이터 통신에 "만약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당선된다면 그가 계획하고 있는 유럽연합(EU)의 제품에 대한 징벌적 관세를 예방하는 것이 매우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전 백악관 선임보좌관과 각별한 관계를 맺어온 사우디아라비아 정부를 비롯해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백악관 복귀를 반기는 나라도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 본인도 최근 사우디아라비아의 실권자인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와 전화를 하는 등 친밀한 관계를 유지해왔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와 전쟁 중인 이스라엘의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도 중동 문제에 개입을 꺼리고 각 나라의 자율에 맡기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외 정책을 선호할 가능성이 높다고 폴리티코는 짚었다.김광태기자 ktkim@dt.co.kr

바이든 사퇴론 확산... 트럼프 재집권 대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가족과 함께 휴가를 떠나고 있다. AFP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