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양 엉덩이 쓰다듬었더니 기분이"…중국 청년들의 `독특한 유행`, 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양 엉덩이 쓰다듬었더니 기분이"…중국 청년들의 `독특한 유행`, 왜
<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보도 캡처>

중국의 젊은이들 사이에서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양의 엉덩이를 만지는 유행이 번지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지난달 29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최근 중국 북서부 신장위구르자치구의 한 시장은 밧줄로 묶인 양들이 줄지어 서 있었고 관광객들이 지나가며 양의 엉덩이를 쓰다듬는 소리와 웃음소리가 들렸다.

중국의 SNS에서는 '양 엉덩이를 만질 수 있도록 신장위구르자치구 시장을 방문하라'는 다수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양의 엉덩이를 만져본 한 관광객들은 "엉덩이가 탄력 있고 부드럽다", "(동물을 만지면)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중독성이 있다"는 후기를 남겼다. 한 영상에서는 관광객이 양의 엉덩이를 쓰다듬으며 "이게 정말 스트레스가 해소된다"라고 말하는 모습이 나온다.

이 같은 유행을 대다수는 반기고 있지만 일부는 우려 섞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너무 많은 사람이 양의 엉덩이를 만지면 동물의 우울증을 유발할 수 있다"면서 "사람들은 양들을 신경 쓰지 않고 자신의 스트레스 해소에만 관심이 있다"라는 지적이다.

장용 중국 우한 과학기술대 교수는 이와 관련해 "젊은이들이 색다른 방법을 통해 일상생활의 제약에서 벗어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맹목적으로 유행을 따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이러한 행동은 동물에 대한 존중이 부족하다는 것을 드러낸다"라며 합리적인 형태의 오락을 추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위생 관련 문제도 지적됐다. 한 관광객은 양의 엉덩이를 만졌다가 나중에 설사와 구토를 했다고 SNS에 적었다. 그는 "양 우리에 배설물이 가득하다 보니 박테리아 등이 원인이 됐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