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정희 "서세원, 나랑 살았으면 안죽었다…한번이라도 만났었으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정희 "서세원, 나랑 살았으면 안죽었다…한번이라도 만났었으면"
채널A 갈무리

방송인 서정희가 지난해 사망한 전 남편 고(故) 서세원을 언급했다.

서정희는 지난 27일 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 말미 예고편에 모습을 드러냈다.

예고편에서 서정희는 6살 연하 건축가 김태현과 출연해 행복한 일상을 공개, 트라우마를 겪고 있다고 밝혔다.

서정희 딸 서동주는 "엄마가 운전을 하다가 갑자기 패닉이 왔다"고 말했고, 서정희도 "패닉도 보통 오는 게 아니라 이성을 잃는다. 공황장애가 온다"고 말했다.

그러자 오은영 박사가 "예상치에서 벗어나면 살 수가 없는 것"이라며 "아직까지 (서세원 죽음의) 영향을 받고 있는 걸 느끼냐"고 질문했다.


이에 서정희는 "분명히 나랑 살았으면 안 죽었다"며 "나를 많이 사랑했던 사람인데 죽기 전에 한 번이라도 만났었으면"이라고 대답했다.
오 박사는 또 "이전 결혼 생활이 트라우마로 느껴지냐"고 질문했고 서정희는 "그렇다"고 답했다.

서정희는 1982년 개그맨 서세원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뒀으나 결혼생활 33년 만인 2015년 파경을 맞았다. 이 과정에서 서세원의 외도와 가정폭력이 드러났고, 이혼 이후 서세원은 해금 연주자로 알려진 여성과 캄보디아로 이주해 지난해 4월 심정지로 사망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