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막 오른 국민의힘 당권 경쟁 레이스, ‘4파전’ 구도…‘세 불리기’ 본격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막 오른 국민의힘 당권 경쟁 레이스, ‘4파전’ 구도…‘세 불리기’ 본격화
(왼쪽부터·가나다순)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윤상현 의원,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디지털타임스 DB>

국민의힘 당권 경쟁 레이스가 막이 올랐다. 이번 7·23 전당대회는 나경원·원희룡·윤상현·한동훈(가나다순) 후보 등 '4파전' 구도로 압축된 가운데, 당권주자들의 러닝메이트도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관측된다. 각 후보들의 '세 불리기' 경쟁에도 불이 붙을 전망이다.

국민의힘은 25일 전당대회 후보 등록을 마감했다. 여권 일각에선 원희룡 전 장관과 한동훈 전 위원장이 러닝메이트 진용을 구축한 것을 두고, 이번 전당대회가 '친한(친한동훈계) 대 비한' 구도로 치러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지지율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한 전 위원장의 독주를 견제하기 위한 비한(비한동훈) 연대가 공고해질 것으로 보인다.

한 전 위원장은 최근 '제3자 추천 방식'을 통한 채 상병 특검법 도입 카드를 띄우며 다른 후보들과 차별화 전략을 펼쳤다. 야권이 제출한 채 상병 특검법은 더불어민주당과 비교섭단체 조국혁신당이 각각 1명씩 후보를 추천하고, 대통령이 이들 중 특검을 임명하도록 규정한다. 하지만 한 전 위원장 안은 '제3자'인 대법원장에게 특검 추천을 한다는 것이다.

당권주자들은 일제히 한 전 위원장을 비판했다. 나 의원은 "나이브하고 순진한 생각"이라며 "역시 정치를 좀 오래 하셔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고 날을 세웠다. 원 전 장관은 경북도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야당과 싸워보지 않은 정치적인 미숙함과 순진함의 결과라고 보여진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그렇다면 조국혁신당이 1호 법안으로 발의한 '한동훈 특검법'은 어떻게 해야 하나"라고 직격했다.

당권주자들의 신경전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후보들의 첫 공식활동에도 관심이 쏠렸다. 먼저 나 의원은 이날 오전 국립서울현충원 참배를 시작으로 당권 레이스에 첫 단추를 뀄다. 이어 그는 서울시의회 국민의힘 의원총회에 참석해 세 넓히기에 나섰다. 당내 지지 기반을 확고히 하겠다는 목표다.

원 전 장관은 후보 등록 이후 첫 지역 순회 일정으로 '보수의 심장' TK 지역을 찾았다. 전대 룰이 당심 80%·일반국민 20%로 치러지는 만큼, 다수의 당원이 밀집해있는 TK 지역을 찾아 표심을 호소하기 위한 전략으로 해석된다.

윤 의원은 '국민의힘 기독인회' 신임 회장으로 취임하면서 당내 세력 확장에 주력했다. 아울러 그는 의원회관에서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를 만나 중국 국적 희생자가 다수 발생한 화성 화재 관련 지원 대책과 수습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한 전 위원장도 국립서울현충원 참배 이후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후보 등록 서류절차를 끝마쳤다. 이후 그는 당 보좌진협의회 미래세대위원회와 오찬을 진행했으며, 점심 이후엔 의원실과 사무처 등을 돌면서 당 관계자들과 인사를 나눴다. 당대표가 가장 많은 의논을 나눠야 하는 원내를 집중 공략한 것으로 풀이된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