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홍준표 반박한 한동훈 "원자력협정 개정이 실효적…NPT탈퇴후 핵무장 북한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나경원 "이제 핵무장"에 洪 "핵무장 말 못하면 좌파 눈치보는 얍삽한 지도자"
응수한 韓 "尹정부 '핵 동맹' 확장이 직접 핵무장 부정적 영향 고려한 큰 성과"
"日처럼 핵 재처리·무장할 잠재력, 韓美 원자력협정 개정으로 제재없이 가능"
홍준표 반박한 한동훈 "원자력협정 개정이 실효적…NPT탈퇴후 핵무장 북한뿐"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7·23 전당대회 당대표 후보자 등록을 마친 뒤 관계자들과 대화하고 있다.<연합뉴스 사진>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인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25일 당권경쟁자인 나경원 의원, 대권 잠룡인 홍준표 대구시장·오세훈 서울시장이 주장한 '한국 독자 핵무장론'에 "당장 직접 핵무장을 하면 국제사회 제재 리스크가 크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일본처럼 언제든지 마음만 먹으면 핵무장할 수 있는 잠재역량을 갖출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정부는 한미공조를 '핵 동맹' 수준으로까지 차원이 다르게 확장하는 큰 성과를 이뤄냈다. 국제사회 일원으로서 우리의 위상, 직접 핵무장 방식을 택했을 때 예상되는 우리 경제에의 부정적 영향 등을 충분히 고려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오전 7·23 전당대회 후보 등록차 당사를 방문했을 때 "핵전력을 활용한 안보 강화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힌 견해를 재확인한 것이다.

그는 "(윤석열 정부는) 직접 핵무장이 아니라 한미 핵동맹을 활용해 안보를 강화하려는 것이다. 현실적이고 안정적인 정책"이라면서도 "국제정세는 변화무쌍해 동맹에만 의존하는 것엔 한계가 있으니, 이젠 일본처럼 언제든지 마음만 먹으면 핵무장할 수 있는 잠재 역량을 갖출 필요가 있다. 즉 농축재처리기술 확보 등"이라고 대안을 제시했다.

이어 "농축재처리기술 확보를 위해선 한미 원자력 협정 개정이 필요하지만 이건 국제제재 없이 추진할 수 있다"며 "동맹에만 의존하지 않으면서도 현실적 실효적 방안"이라고 했다. 또 "NPT(핵확산방지조약) 탈퇴 후 핵무장을 시도한 건 북한이 유일하고 우리가 같은 방식으로 NPT 탈퇴해 핵무장할 경우 국제사회 제재를 피하기 어렵다"고 했다.

이는 홍준표 시장이 이날 페이스북으로 "('뉴욕 불바다를 감수하고 파리를 지켜줄 수 있느냐'던) 드골은 바로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를 탈퇴하고 핵무장에 들어가서 핵개발후 나토로 복귀했다"며 "NPT 10조는 자위(自衛)를 위해 탈퇴할수 있도록 규정돼 있다. 이젠 드골과 같은 결단력이 필요할 때"라고 주장한 것을 반박한 것으로 보인다.


홍 시장은 "우리는 똑똑하거나 얍삽한 지도자가 아닌 믿음직한 지도자를 원한다"며 "핵무장 주장을 하면 좌파들에 의해 극우로 몰리는게 두려워 좌파들 눈치나 보는 얍삽한 지도자는 필요 없다"고 날을 세웠다. 나경원 의원 이외의 당권주자와 대권경쟁자군을 겨눈 셈이다. "경제제재 운운하며 본질을 피해가는 비겁함도 버려야 할 때"라고도 했다.
나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6·25 전쟁 74주년 계기로 "이제는 우리도 핵무장해야 한다"고 썼다. 서울 용산구에서 열린 친윤(親윤석열)계 주도 '새로운미래준비위원회(새미준)' 정기 세미나에서도 그는 "북한이 사실상 핵보유국으로 인정될 수밖에 없고,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집권하는 경우 미국의 태도도 바뀔 수밖에 없다"며 재확인했다.

오세훈 서울시장도 같은 날 새미준 세미나 강연에서 "북한은 이미 핵무기를 소형·경량화했다. 우리가 핵을 갖지 않으면 핵 그림자 효과에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핵무장론에 가세했다. 다른 당권주자 중에선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핵무장론은 말로만 할 수 없다며 윤석열 정부 성과인 한미 '워싱턴 선언' 실효성 확보가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