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나경원 띄우고 홍준표가 민 핵무장론…한동훈·원희룡 "정부 지지" 신중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北露회담 여파, 與 당권주자 핵무장 논쟁
羅, 6·25 남침 74주년 계기 "이제 우리도 핵무장"
元 "워싱턴선언 실효 먼저" 韓 "日처럼 잠재 핵을"
정부입장 선 韓·元…洪 "얍삽한 지도자 No" 견제
윤상현도 '조건부 제한적 핵무장론' 가세
국민의힘 당권주자 중 나경원 의원이 25일 북한군 남침에 의한 6·25 전쟁 제74주년 계기로 "이제는 우리도 핵무장을 해야 한다"고 밝히자,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당장 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며 SNS상에서 공박하는 등 당권경쟁에 핵무장론이 새 화두로 떠올랐다.

나경원 띄우고 홍준표가 민 핵무장론…한동훈·원희룡 "정부 지지" 신중론
왼쪽부터 지난 6월23일 국회에서 출마선언을 한 국민의힘 나경원 의원과 원희룡 전 국토부 장관, 지난 21일 지역구에서 출마를 선언한 윤상현 의원, 그리고 23일 국회에서 당대표 출사표를 던진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연합뉴스 사진>

원희룡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북러(북한·러시아) 군사동맹 강화로 우리도 자체 핵무장을 해야 하는것 아니냐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그 심정에는 충분히 동의한다. 그러나 독자적인 핵무장 추진이 말로 되는 건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원 전 장관은 "(독자 핵무장은) 당장 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우리는 지난해 한미 양국 간 워싱턴 선언을 통해 '핵우산 강화' 성과를 얻었다"며 윤석열 정부 성과를 들고 "핵무장에 앞서 워싱턴 선언의 실효성 확보를 통해 대북 핵억제력을 강화할 때"라고 했다.

앞서 나경원 의원은 2022년 10월11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한미일 해상연합훈련을 비난하자 "전술핵재배치, 나토식 핵공유, 자체 핵무장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의견들을 테이블에 올려놓고 치열한 논쟁을 벌여도 모자를 판에 어이없는 욱일기 논쟁"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그가 직접적으로 한국 자체 핵무장을 주장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대권 잠룡 중 홍준표 대구시장도 이날 페이스북으로 "김일성이 스탈린에게 지원 약속 받고 남침한 6·25 처럼 김정은이 푸틴에게 지원 약속 받고 무얼 하려고 하는건지, 북핵해법은 남북 핵균형정책 뿐"이라고 치고 나섰다.

이에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당사에서 기자들을 만나 "핵전력을 활용한 안보 강화는 반드시 필요하다. 국제 정세는 늘 변해 동맹에만 의존하는 건 한계가 있다"면서 "일본처럼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 핵무장을 할 수 있는 잠재적 역량을 갖추는 데까지는 나아가야 한다"고 완곡하게 반대했다.

한 전 위원장은 "지금 단계에서 바로 핵무장으로 가면 국제사회의 제재를 받고 국민들이 타격을 입을 것"이라며 "그것 때문에 우리 윤석열 정부는 이전과 차원이 다른 한미관계를 복원했고, 핵 동맹 수준의 새로운 관계를 개선해 우방을 통한 핵 억지가 되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 제재를 감안한 신중한 판단이며, 그래서 정부 입장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국책연구기관인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은 최근 홈페이지에 게재한 전략보고에서 러시아가 푸틴 방북을 계기로 북한 핵무장을 우회적으로 용인했다며 북한 핵보유국 기정사실화 우려를 밝혔다.

이에 따라 "한미 확장억제를 지속적으로 강화하는 한편, 전술핵 재배치 및 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식 핵공유, 자체 핵무장 또는 잠재적 핵능력 구비 등을 포함해 다양한 대안에 대한 정부 차원의 검토 및 전략적 공론화를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권주자들은 핵무장론과 잠재 핵능력 양론에서 갈린 셈이다.

또 다른 당권주자인 윤상현 의원도 이날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와 면담을 마친 뒤 취재진의 관련 질의에 "북한이 명실상부한 핵보유국이 되면 우리는 제한적 핵무장을 할 수밖에 없다"는 조건부 핵무장론을 꺼내면서 "핵 보유 역량을 키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경원 띄우고 홍준표가 민 핵무장론…한동훈·원희룡 "정부 지지" 신중론
지난 6월21일 차기 국민의힘 대표 선거 출마를 예고한 나경원 의원이 오후 대구 동구 신세계백화점 내 일식집에서 홍준표 대구시장을 만나고 있다.<연합뉴스 사진>

한편 홍준표 시장은 뒤이은 페이스북 글에서 "NPT 10조는 자위(自衛)를 위해 탈퇴할수 있도록 규정돼 있다. 이젠 드골과 같은 결단력이 필요할 때"라며 "똑똑하거나 얍삽한 지도자가 아닌 믿음직한 지도자를 원한다. 핵무장 주장하면 극우로 몰리는게 두려워 좌파들 눈치나 보는 얍삽한 지도자는 필요없다"고 나 의원 이외의 주자들을 겨눴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