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민주 최고위원 경선도 `이재명 충성경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연임론 대세·개딸 공세 영향
정책 비전없는 출사표 던져
이인영 의원 대항마로 하마평
민주 최고위원 경선도 `이재명 충성경쟁`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당대표직 사퇴 입장을 밝힌 뒤 이동하고 있다.<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연임 도전이 기정 사실화하면서 대항마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연임론'이 대세가 된 상황에서 승산이 없는 데다 이 대표 강성 팬덤인 개딸들의 공세도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최고위원에 출사표를 던지는 의원들도 정책 비전 없이 충성 경쟁만 벌이는 양상이다.

민주당 내부에선 이 대표의 대항마를 찾는 분위기도 있다. 이 대표의 당선이 유력한 상황에 상대 후보가 나올 경우 '일극 체제'라는 비판에서 벗어날 수 있어서다. 원내대표를 지낸 이인영 의원이 대항마로 나올 거라는 얘기도 있다.

친명(친이재명)계 좌장인 5선 정성호 의원은 25일 CBS라디오에 나와 "정치에 입문할 때부터 기대되는 지도자 아니었는가"라며 "원내대표도 지내셨고 경륜도 있으니까 (전당대회에) 나가도 나쁘지 않다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이 의원 측은 출마 여부를 밝히지는 않은 상황이다. 출마 결정을 내리기가 쉽지 않다는 게 중론이다.

당내 주류들도 이 대표 연임을 기정사살화 하고 있다. 정 의원은 라디오에서 '이재명 후보 1명 놓고 찬반 투표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크게 문제될 건 없다"며 "중요한 건 이 대표가 재선한 이후 향후 민주당을 어떻게 이끌어가는지, 국민들의 민생을 어느 정도 잘 챙기는지 달려 있다고 본다"고 답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최고위원에 나서는 후보들도 "이재명 대통령"이라는 표현까지 쓰며 충성 경쟁을 벌이고 있다.

가장 먼저 출사표를 던진 강선우 의원은 최고위원으로서의 비전보다 이 대표 연임의 명분과 당위성을 설파한는 데 많은 부분을 할애했다.

친명계 재선인 강 의원은 "이재명 대통령 시대, 강선우가 열겠다"며 "이 대표, 강 최고위원과 함께 정권 탈환의 길로 가자"고 말했다. 이어 "'깨어있는 당원의 조직된 힘'으로 이재명의 민주당을 만들겠다"며 "이재명을 지키는 일이 민주당을 지키는 일이고, 민주당을 지키는 일이 나라를 지키는 일"이라고 했다.

강 의원은 21대 국회에서 이 대표와 호흡을 맞춰 당 대변인을 지냈다. 그는 이 대표에게도 최고위원 출마 의사를 전달했다고 한다.

4성 장군 출신인 재선 김병주 의원도 입장문을 내고 "윤석열 정부의 국방 실패 , 안보 참사로 위기에 빠진 대한민국을 제 1 야당인 민주당이 구해야 한다"며 "국방 전문가이자 안보 지킴이인 김병주가 최고위원이 돼야 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와 함께 2026년 지방선거 승리와 정권 창출의 승리를 위해 선봉에 서겠다"면서 "최고위원이 돼 이 대표와 함께 위기의 대한민국을 구하고 지켜내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당대표 연임 도전 의사를 밝히며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전당대회 최고위원 선거 후보로는 출마를 선언한 강 의원과 김 의원 외에 김민석, 전현희, 민형배 의원 등 친명계 의원들이 거론된다.

앞서 이 대표는 전날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이 대표는 "출마를 하지 않을 것으로 확정했다면 사퇴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사실상 연임 도전을 선언했다. 연임하면 민주당 역사에서 김대중(DJ)전 대통령 이후 두 번째다. 이른바 '이재명의 민주당'을 완성하는 수순에 돌입했다는 해석이 나왔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