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통신특화 AI `익시젠`… LG유플 곳곳 심는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경량화한 거대언어모델 출시
8개 서비스에 적용 B2B 공략
클린데이터로 저작권 문제해결
통신특화 AI `익시젠`… LG유플 곳곳 심는다
LG유플러스는 통신 시장에 맞춰 거대언어모델(LLM)을 경량화한 '익시젠(ixi-GEN)'을 공개했다. LG유플러스 직원들이 익시젠 기술을 테스트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생성형 인공지능(AI) 시장을 겨냥해 오랫동안 공들여 온 무기를 내놨다. 저작권과 유해성 문제가 없는 '클린'한 데이터와, 통신 영역을 사전 학습해 빠르게 현업에 적용할 수 있는 기민성을 겸비했다. 인간처럼 사고하고 판단할 수 있어 자연스러운 대화와 고도화된 예측을 가능하게 하는 것도 강점이다. LG유플러스는 연내에 8개 서비스에 자체 생성형 AI를 적용하는 데 이어 사업과 서비스 곳곳에 심는다는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통신 시장에 맞춰 거대언어모델(LLM)을 경량화한 '익시젠(ixi-GEN)'을 출시하고 이를 적용한 사내 서비스 8개를 올해 안에 내놓을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익시젠은 LG AI연구원의 '엑사원'을 기반으로 LG유플러스의 통신·플랫폼 데이터를 학습시킨 소형언어모델(sLLM)이다. SK텔레콤의 LLM '에이닷엑스(A.X)'와 KT의 '믿음'에 이어 LG유플러스도 익시젠으로 AX 혁신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익시젠을 고도화해 네트워크 업무 에이전트, 챗 에이전트, 모바일 매장 어드바이저 등을 포함해 연내 약 8개 AI 서비스에 적용해 기업간거래(B2B)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익시젠은 통신 영역에 대한 지식·데이터 학습을 순차 진행해 '파인튜닝'에 걸리는 시간을 줄인 것이 특징이다. LLM보다 경량화된 모델로, 기업의 전산 서버에 직접 설치하는 구축형(온프라미스)으로도 활용 가능해 민감한 데이터 유출을 우려하는 공공·금융·제조기업 등에도 적합하다. 시스템 인프라와 서비스 컨설팅을 제공해 클라우드 환경에서도 활용 가능하다.

통신특화 AI `익시젠`… LG유플 곳곳 심는다
LG유플러스가 공개한 생성형 AI '익시젠(ixi-GEN)'의 특장점.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익시젠이 라이선스 이슈가 해소된 데이터 및 유해 정보가 필터링된 클린 데이터로 학습된 엑사원을 기반으로 개발된 만큼 지식재산권과 저작권 이슈에도 자유롭다고 강조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윤리적인 측면에서도 LG유플러스는 LG AI 연구원 등과 협업해 그룹차원의 AI 신뢰성 확보를 위해 협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임직원을 대상으로 손쉽게 AI를 활용할 수 있는 AI 개발 플랫폼 '익시 솔루션'도 선보였다. 이 솔루션을 활용해 전문 개발자는 AI 서비스를 빠르게 개발할 수 있고, 비전문가는 간단한 작업만으로 AI 서비스를 테스트하고 현업에 활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글로벌 빅테크, 기술 전문기업 등과 협업을 펼치는 '멀티 LLM' 전략도 확대한다. 어떤 생성형 AI를 활용하더라도 신뢰도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답변 정확도를 확보할 수 있는 체계를 만들고, 데이터 전후처리와 세이프티 레이어 구축 등 기술 역량도 확보했다고 했다.

황규별 LG유플러스 최고데이터책임자(CDO)는 "향후 익시젠과 익시 솔루션 활용 사례를 늘려가며 AI 기술력을 고도화하겠다"며 "AX(AI 전환) 혁신을 가속화하는 한편 B2B 영역으로의 사업 확장에도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