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속보] 尹대통령, 화성 화재 현장 직접 방문…"인명수색에 총력, 소방대원 안전도 철저히"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속보] 尹대통령, 화성 화재 현장 직접 방문…"인명수색에 총력, 소방대원 안전도 철저히"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후 경기 화성시 서신면 소재 리튬전지 제조 공장 화재 현장을 찾아 상황 점검에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경기도 화성시 배터리 제조공장에 화재 현장을 직접 찾았다.

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이 화재와 관련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으로부터 1시간가량 화재 경위와 현장 상황에 대해 상세하게 보고 받은 뒤 현장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화재 발생 보고를 받은 뒤 이 장관과 남화영 소방청장에게 "가용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인명 수색 및 구조에 총력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또 "급격히 연소가 확대되고 있는 점을 고려해 소방대원의 안전에도 철저를 기하라"고 당부했다.

[속보] 尹대통령, 화성 화재 현장 직접 방문…"인명수색에 총력, 소방대원 안전도 철저히"
한덕수 국무총리가 24일 경기도 화성시 소재 리튬전지 제조 공장 화재현장을 방문해 관계자로부터 사고 현황과 수습계획을 보고받고 있다. 국무총리실 제공

한덕수 국무총리도 이날 오전 화재 보고를 받은 뒤 인명 구조에 최선을 다해달라는 긴급 지시를 내리고 화재 현장을 직접 찾았다. 한 총리는 현장에서 이 장관과 남 청장으로부터 사고 현황과 수습 계획을 보고 받고 "행안부, 소방청 등 관계 부처와 지자체는 인명 수색·구조 및 사고 수습에 최선을 다하고, 소방관 등의 안전에도 만전을 기하라"고 주문했다.

한 총리는 아울러 "행안부, 외교부, 경기도는 사망자의 장례 지원에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고, 유가족 지원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했다.

또 조태열 외교부 장관에게 "사상자나 실종자 중 외국인 근로자가 많은 만큼 관련 국가 공관과도 협조시스템을 즉시 구축·운영하라"고 했다.

한 총리는 이와 함께 윤희근 경찰청장과 남 소방청장에게 "사고원인을 정확하게 규명하고, 관계 부처는 조속히 재발 방지 대책을 수립하라"고 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0분쯤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선제적으로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장비 63대와 인력 159명을 투입, 진화 작업을 벌여 오후 3시 10분쯤 초진했다. 인명 피해는 오후 4시 기준 사상자 13명(사망 9, 중상 2, 경상 2)이 발생했고, 실종인원이 15명에 달해 사상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속보] 尹대통령, 화성 화재 현장 직접 방문…"인명수색에 총력, 소방대원 안전도 철저히"
24일 오전 경기 화성시 서신면의 일차전지 제조 업체 공장에서 불이 나 연기와 불길이 치솟고 있다. 독자 제공=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