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하반기 반도체 `맑음` 철강·석화 `흐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반도체 산업이 인공지능(AI) 제품 출시 확대로 하반기 전망이 '맑음'으로 예보됐고, 자동차·조선 업종도 긍정적인 하반기 전망이 나왔다. 반면 철강과 석유화학업종 등은 중국산 공급과잉 등으로 어려운 업황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11개 주요 업종별 협·단체와 함께 '2024년 하반기 산업기상도 전망 조사'를 실시해 24일 발표했다.

반도체산업은 인공지능(AI) PC, 신규 스마트폰 출시 등 IT 전방 수요 증가에 대한 기대와 메모리 가격 상승세 지속으로 주요 업종 중 유일하게 '맑음'으로 전망됐다. 이에 따라 하반기 수출은 작년 동기 대비 17.7% 성장한 652억달러, 연간 기준으로는 29.8% 증가한 1280억달러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고종완 한국반도체협회 전략기획실장은 "작년에 축소됐던 반도체 생산량이 AI 제품 출시 등에 힘입어 크게 회복될 것으로 보인다"며 "투자심리 역시 점차 회복돼 올해 글로벌 반도체 설비투자는 전년 대비 2.0% 증가한 1751억달러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자동차, 조선, 이차전지, 바이오, 기계, 디스플레이, 섬유패션산업은 기회요인과 위협요인이 혼재된 가운데, 수출 상승세에 힘입어 '대체로 맑음'으로 예보됐다.

이 중 자동차업종은 하반기 금리인하로 인한 유럽시장 수요의 정상화, 북미시장에서의 견조한 성장세, 친환경 신차 수출(EV3, 캐스퍼EV, 카니발 HEV 등) 등이 호재로 작용해 하반기 수출이 작년보다 4.2% 증가한 140만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내수는 높은 가계부채와 할부금리 등이 소비심리를 위축시켜 전년 동기 대비 0.9% 감소한 84만대로 추산됐다. 생산은 1.6% 증가한 208만대로 예측됐다.

조선업은 글로벌 환경규제 강화에 따른 친환경 선박 수요 증가와 에너지전환 추세에 따른 추가발주 기대감을 가장 큰 호재요인으로 꼽았다. 하반기 선박 수출액은 129억50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7% 상승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차전지는 지난 상반기 전기차 제조사들의 재고조정, 생산계획 연기 등이 배터리기업의 생산축소로 이어지며 난항을 겪은 반면, 올 하반기부터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신차출시와 미국의 대중 전기차·배터리 관세부과에 따른 반사이익 등에 힘입어 배터리 출하량이 상반기 대비 회복될 것으로 보인다.

디스플레이산업은 하반기 AI 기술이 적용된 스마트폰과 IT기기 출시 확대 영향으로 호조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철강업종은 '흐림'으로 예보됐다. 건설경기 회복이 지연되는 가운데 호조세인 조선, 자동차 등 산업은 저가 중국제품 수입이 지속되며 상반기보다 업황이 부진할 것으로 전망됐다. 석유화학업종도 중국발 공급과잉으로 극적인 업황 회복은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강석구 대한상의 조사본부장은 "하반기 금리인하, 글로벌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으로 주요산업 전반에 수출회복 흐름이 예상된다"면서도 "자국산업 우선주의 확대와 중국의 공급역량 강화 및 밀어내기 수출 등으로 글로벌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민간 역동성을 지원하기 위한 규제해소, 세제지원 등 정책적 노력이 병행돼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하반기 반도체 `맑음` 철강·석화 `흐림`
자료: 대한상공회의소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