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밀양 성폭행 가해자` 근무 논란…한국하우톤, 결국 퇴직 처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관련 가해자가 한국하우톤에 재직 중이라는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일자 회사측이 해당 직원의 퇴직을 공식 발표했다. 소년원 송치는 전과 기록이 남지 않아 인사 절차에에 한계가 있었음에도 누리꾼들의 질타를 받는 곤욕을 치뤘다.

한국하우톤은 24일 오전 공식 홈페이지에 "사회적으로 이슈가 된 사건 관련 직원은 퇴직 처리가 됐음을 안내 드린다"며 "당사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해당 직원은 지난 21일 유튜브 채널 '전투토끼'의 '밀양 XXX 오래도 숨어 지냈구나?'란 제목의 영상을 통해 신상이 공개된 가해자 중 한 명이다. 그는 지난 2004년 밀양지역 고교생 44명이 울산 여중생 1명을 1년간 집단 성폭행한 당시 사건에서 기소된 10명 외에 소년원에 보내진 20명 중 한 명이다.

이 채널은 해당 직원에 대해 "아직 한 번도 공개되지 않은 사람들 중 한 명이 박모씨"라며 "박모씨는 최근까지도 밀양에서 각종 스포츠 동호회 일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해당 모임에서 만난 사람과 결혼을 준비 중인 것으로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모씨는 울산 소재 건실한 금속가공유 기업에 다니고 있다"며 "연봉 조회 사이트에서 조회해 보니 1년차 연봉이 4000만원 이상이고 박모씨는 아마 10년 이상 근속이어서 통계대로라면 7000만~8000만원 수준을 받을 것으로 추측된다"고 덧붙였다.

유튜브 영상이 나간 뒤 이 회사는 지난 22일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한국하우톤은 1973년에 설립된 윤활유와 금속가공유 제조업체로 국내 시장 약 40%의 점유율 1위인 제조 강소기업이다.

그러자 해당 업체는 곧바로 홈페이지에 "이슈가 된 사건 관련해 진위여부를 파악 중"이라며 "결과에 따라 엄중하게 조치하겠다"고 공지했다.

하지만 게시물이 공개된 이후부터 이날 오전까지 한국하우톤의 홈페이지 고객지원 게시판에는 "당장 해고해라", "악질 범죄자를 먹여 살리냐", "사회적 기업답게 결정해 주세요", "특수강간범도 취업시켜 주는 사회적기업이라니" 등의 민원이 빗발쳤다.

현재는 회사가 퇴직 처리 공지를 올리면서 "올바른 회사는 대처 또한 빠르다", "세계적인 기업으로 거듭나길 바란다", "사회적 기업이다", "회장님 감사드린다", "귀사에 결정에 박수를 보낸다" 등의 게시글이 올라오고 있다.

석유화학업계에서는 한국하우톤의 빠른 대응과 사회적 책임 의식이 주목받고 있다. 소년원 처분 기록이 입사 시 조회되지 않는 만큼 사전에 파악하기 어려웠다는 점도 다시 한 번 주목받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소년원 송치는 전과 기록이 남지 않기 때문에 입사 시에 문제가 되지 않는다"며 "오히려 입사 시에 소년원 기록까지 보는 절차를 두게 되면 고용노동부와 헌법재판소까지 가게 될 소지가 높다"고 말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밀양 성폭행 가해자` 근무 논란…한국하우톤, 결국 퇴직 처리
한국하우톤 홈페이지 캡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