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캐리비안의 해적` 출연 배우, 하와이서 상어 공격으로 사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캐리비안의 해적` 출연 배우, 하와이서 상어 공격으로 사망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에 출연했을 당시의 배우 겸 서퍼 타마요 페리가 해적 복장에 칼을 들고 있는 모습. [타마요 페리 인스타그램 캡처]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과 '로스트'에 출연한 배우 겸 서퍼 타마요 페리(49)가 하와이 오아후에서 서핑을 하던 중에 상어의 공격을 받아 숨졌다.

23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와 영국 데일리스타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쯤 하와이 라이에 인근 고트섬 해안에서 상어에게 물린 것으로 보이는 남성이 발견됐다.

이 남성은 영화배우 타마요 페리로 확인됐다. 그는 몸에 여러 개의 물린 자국이 있는 것으로 볼 때 서핑을 하던 중에 상어의 공격을 받은 것으로 짐작됐다.

신고를 받고 도착한 호놀룰루 응급구조대가 그를 제트스키에 태우고 해안으로 이송했으나 결국 숨졌다.

15년 넘게 서핑을 즐긴 페리는 유명한 서핑 대회인 '2000 파이프라인 마스터즈 대회'에서 4위, '빌라봉 프로 대회'에서 5위를 차지할 정도로 뛰어난 실력을 자랑했다.

하와이 출신인 그는 12살부터 서핑을 시작했고, 이 지역엥서 가장 유명한 서퍼 중 한 명으로 알려졌었다.


그는 아내 에밀리아 페리와 함께 하와이 오아후 서핑 체험을 통해 다른 사람들을 가르쳐 왔다. 또한 해양 안전팀의 구조 대원으로도 활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릭 블란지아디 호놀룰루 시장은 "페리의 죽음은 비극적인 손실"이라며 "그는 전설적인 선원이었고, 우리 해양 안전팀의 훌륭한 일원으로서 매우 존경받는 구조대원이었다"고 말했다.

커트 라거 해양안전국장 대행 또한 성명을 통해 "타마요 페리는 모두에게 사랑받는 인명구조요원이자 노스쇼어에서 잘 알려진 전 세계적으로 알려진 전문 서퍼였다"고 그의 죽음을 애도했다.

페리의 죽음은 이달 들어서만 오아후에서 발생한 두 번째 상어 공격이다. 현재 해당 지역 주변엔 '상어 주의' 표지판과 함께 '물에 들어가지 말라'는 경고문구가 세워졌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캐리비안의 해적` 출연 배우, 하와이서 상어 공격으로 사망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에 출연한 배우 겸 서퍼 타마요 페리가 해안가에서 서핑 보드를 손에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타마요 페리 페이스북 캡처]

`캐리비안의 해적` 출연 배우, 하와이서 상어 공격으로 사망
서퍼에서 배우로 변신한 타마요 페리와 그의 아내 에밀리아. [타마요 페리 페이스북 캡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