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1위` KB도 안심 못해…"14조원 기업금융에 풀겠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1위` KB도 안심 못해…"14조원 기업금융에 풀겠다"
사진 연합뉴스.

KB국민은행이 기업금융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

23일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지난 4월 총 14조원 한도의 본부 특별금리승인제도를 도입해 기업금융을 도입해 기업금융 확대에 나서고 있다. KB국민은행은 은행 영업점에는 2분기까지 2조2000억원의 전결 한도를 부여했다.

KB국민은행은 시중은행 중 기업대출 잔액 1위다. 하지만 관련 시장에서 점유율 유지 및 사수를 위한 은행간 경쟁이 나날이 치열해짐에 따라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에 특별금리승인제도 도입 외에 한도 확대 등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실제 은행들의 영업 강화로 기업대출 증가세는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말 5대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기업대출 잔액은 802조1847억원으로, 전월(796조455억원)보다 6조1392억원 늘었다. 올해에만 34조8709억원 불었다. 이 추세대로라면 이달에도 기업대출 증가세가 이어졌을 것으로 전망된다. 여기에 기존 전통은행 외에도 최근 시중은행으로 전환한 iM뱅크(구 DGB대구은행) 등까지 가세하며 기업금융 시장의 판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