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죽고 싶다”는 초등생 아들, 부모의 ‘눈물’…영어학원 강사가 저지른 ‘만행’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죽고 싶다”는 초등생 아들, 부모의 ‘눈물’…영어학원 강사가 저지른 ‘만행’
<디지털타임스 DB, 연합뉴스>

한 영어학원 강사가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을 상대로 바지를 벗은 상태에서 '엉덩이로 이름 쓰기'를 강요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국민적 공분이 일고 있다.

21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서는 '바지 벗으라는 황당한 영어학원'이라는 제하의 게시물이 게재됐다.

자신을 피해 초등생의 부모라고 밝힌 A씨는 "초등학교 저학년인 제 아이가 어학원에서 겪은 일이고 남자 아이다. 영어를 늦게 시킨 편이고 초급반에 다니고 있다"고 힘겹게 운을 뗐다.

A씨는 "아이가 어느 날 발을 동동, 손을 물어뜯고 손톱이 빠져 무슨 일 있는지 묻는 과정에서 '학원 안 가면 안 돼? 죽고 싶다. 무서워'라고 말해서 알게 됐다"고 충격적인 사건을 털어놨다.

그는 "학원 남자 담임 강사 B씨가 수업 시작 때마다 치는 단어시험에 일정 점수가 안 넘으니 다음 날부터는 친구들 앞에서 바지 벗고 '엉덩이로 이름 쓰기' 벌칙을 하라고 했다"면서 "저희 아이에게만. 점수가 제일 낮았던가 보다. 못 치면 다음 날 매번 하라고 했다고 하더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A씨의 주장에 따르면, A씨는 아들에게 "요즘 그런 말 하는 선생님이 어디 있어? 너 학원가기 싫어서 이러는 거 아니야?"라고 물으며 당황해했다고 한다. 그러자 아들은 "아니야. 진짜야. 절대로 안 할 수는 없다고 했어"라며 "수업 끝나고 집 갈 때도 또 얘기했어. 진짜 수치스러워, 변태야. 내일 안 가면 안 돼? 그리고 선생님이 나한테만 별명 지어 부르면서 놀렸어"라고 폭로했다.

이에 A씨는 "너무 놀랐다. 영어 수업에 한국 이름, 영어 이름도 아니고 별명이 웬 말인가. 그것도 두 달 가까이 놀려서 친구들도 웃는다며 창피하다고 하더라"며 "바지 벗으라는 것도 말도 안 되는 심각한 문제인데 친구들 앞에서 노출하고 엉덩이로 이름 쓰기를 하라니. 친구가 별명 붙여 놀려도 제지해야 할 강사가 학생을 놀린다니. 그것도 수업시간에"라고 울분을 토했다.


강사 B씨는 A씨의 아들이 '아동학대'라고 반박하려고 하자, '한국 말을 하면 벌점을 주겠다'며 협박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아동학대'를 영어로 할 줄 몰라서 불만 표현도 못하고 오랜 기간 자존심 상해가면서 참았다고 했다.
B씨는 스스로를 '아동 심리, 교육 전문가'라고 소개하며 자신의 행동을 인정했다고 한다. A씨가 "별명을 지어 놀린 건 무슨 이유인가"라고 물었다. 이에 B씨는 "그 이야기도 어머니한테 하던가요?"라고 되받아쳤다고 한다.
“죽고 싶다”는 초등생 아들, 부모의 ‘눈물’…영어학원 강사가 저지른 ‘만행’
<연합뉴스>

A씨는 "화를 뛰어 넘어 무슨 이런 인간이 애들을 가르치나 싶더라. 우리 아이에게 '무슨 행동이 있었냐'를 물었으나 그건 아니고 성취도를 올리기 위해 경각심을 주려고 그랬다고 하더라"면서 "내가 몰랐으면 언제까지 이럴 거였나. 도대체 평소에 어떤 사상을 가지고 있으면 바지 벗으라는 소릴 자연스럽게 하는 것인지"라고 격한 분노를 표했다.

논란이 커지자, 학원 측 관계자는 "수업 분위기를 Fun(재미)하게 하느라 그런 거 같다. 절대 그럴 선생님이 아니다"라는 발언을 했다고 한다. 이후 아들이 주장한 모든 사실을 학원장도 알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학대이고 뉴스에 나올 만한 황당한 짓을 했다고 원장이 인정은 하더라"면서도 "그런데 강사를 그만두게는 못한다기에 저는 대기 발령하고 수업을 중단시켜야 되는 것 아니냐고 했지만 분리 조치를 거부해서 아이가 그만뒀다"고 주장했다.

한편, 논란이 된 강사 B씨는 성희롱으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아들은 현재 정신건강의학과와 심리센터에 다니며 치료를 받는 중이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