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외신사진 속 이슈人] 12세 유대인 소녀 집단 성폭행에 佛 발칵, 규탄 시위 번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외신사진 속 이슈人] 12세 유대인 소녀 집단 성폭행에 佛 발칵, 규탄 시위 번져
1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시청 청사 앞에서 12세 유대인 소녀 집단 성폭행 사건을 규탄하는 시위가 열리고 있습니다. 로이터 연합뉴스

프랑스에서 12세 유대인 소녀가 집단 성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해 여론이 들끓고 있습니다. 특히 이번 사건의 가해자들이 범행 당시 피해자를 '더러운 유대인'이라고 칭한 점 등이 알려지면서 총선을 앞두고 반유대주의와 관련한 논란이 정치권으로도 번지는 모양새입니다.

19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지난 15일 파리 북서부 외곽 쿠르브부아의 한 공원에서 12세 소녀가 전 남자친구 일행 3명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가해자들은 12∼13세로, 피해자를 때리고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이 소녀는 집 근처에서 전 남자친구 일행에게 잡혀 인근 공원의 한 창고로 끌려갔다고 합니다. 범행 당시 동갑내기 전 남자친구는 소녀에게 종교가 유대교인 것을 왜 숨겼냐고 비난하고 구타하면서 그의 종교를 모독했습니다.

다른 소년들도 피해자를 '더러운 유대인'이라고 부르며 반유대주의 발언을 했다고 합니다. 한 소년은 피해자에게 유대교와 이스라엘에 대해 질문했고, 성폭행 등 범행 장면을 영상으로 촬영하면서 피해 사실을 알리면 죽이겠다고 협박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소년들은 소녀가 현지 병원에서 검사 받고 성폭행 사실이 확인되면서 지난 17일 긴급 체포됐습니다. 소녀의 전 남자친구는 "유대인이라는 사실을 내게 숨긴 것에 화가 나서 복수했다"고 경찰에 말했습니다. 다른 한 소년도 "소녀가 팔레스타인에 대해 나쁘게 말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실토했습니다.

경찰은 소년들의 휴대전화에서 불타버린 이스라엘 국기를 포함해 반유대주의적 사진과 발언 등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은 집단 성폭행과 반유대주의 모욕, 폭행, 살해 위협 등의 혐의로 기소됐으며 현재 구금된 상태입니다.

이번 사건은 이스라엘과 미국을 제외하고는 유대인 인구가 가장 많은 프랑스에 충격을 던졌습니다. 프랑스는 지난해 10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하마스의 가자지구 전쟁이 발발한 이후 대두된 반유대주의로 가뜩이나 몸살을 앓던 터였습니다.

이번 사건으로 파리와 리옹에서는 수백명이 참여하는 반유대주의 규탄 시위가 열렸고, 이달 말 총선을 앞두고 정치권도 가세하면서 비난 여론이 프랑스 전역으로 확산하고 있습니다.

AFP에 따르면 파리 중심가에서 열린 규탄 시위에는 '유대인이어서 12세에 성폭행을 당했다'는 현수막이 내걸렸습니다. 이날 시위에는 에릭 듀퐁-모레티 프랑스 법무부 장관도 참석했다고 합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각료회의에서 반유대주의가 학교를 위협하고 있다며, 유대인에 대한 인종 차별과 혐오에 관한 대화가 필요하다고 촉구했습니다. 극우 정당 국민연합(RN)의 실질적 지도자 마린 르펜 의원은 이번 사태의 원인을 극좌파에 돌렸습니다. 르펜은 지난해 가자지구 전쟁 발발 이후 "극좌파가 유대인들에게 오명을 씌웠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반유대주의 범죄의 심각성을 경시했다는 비판을 받아온 극좌 정당 굴복하지않는프랑스(LFI)의 장-뤽 멜랑숑 대표도 반유대주의 인종차별을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중도 우파인 자크 코소브스키 쿠르브부아 시장은 이번 사건을 '야비한 행위'라고 비판하며 가해자들이 나이와 관련 없이 법의 심판을 제대로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AFP에 따르면 프랑스에서는 최근 반유대주의 행위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올해 1분기에만 전년 동기 대비 300% 증가한 366건의 반유대주의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지난 달 프랑스 북서부 루앙에선 유대교 회당에 불을 지른 한 남성이 경찰의 총에 사살된 바 있습니다. 범인은 불을 지른 뒤 출동한 경찰관을 흉기와 쇠몽둥이로 위협했다가 총에 맞았습니다. 같은 달 파리에선 홀로코스트 기념관을 둘러싼 '의인의 벽'에 누군가 20여개의 붉은색 손 모양을 찍어놓은 일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박영서 논설위원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