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헤즈볼라 지도자 "이스라엘과 전면전 시 갈릴리 침공할수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헤즈볼라 지도자 "이스라엘과 전면전 시 갈릴리 침공할수도"
헤즈볼라 지도자 하산 나스랄라. [로이터 연합뉴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간 전쟁이 레바논으로 번질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스라엘과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 간 전면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것입니다.

헤즈볼라 최고지도자인 하산 나스랄라(사진)는 19일(현지시간) 하마스에 대한 지지를 표명하며 싸움이 격화하면 이스라엘 북부를 침공할 수 있다고 으름장을 놓았습니다. 그는 이날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사망한 고위 지휘관 탈레브 압둘라를 위한 추모 방송 연설에서 "만약 (이스라엘과) 싸움이 확대된다면 갈릴리 침공도 선택지 가운데 하나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갈릴리는 레바논과 접경한 이스라엘 최북단 지역으로, 지난해 10월 가자전쟁 발발후 하마스를 지지하는 헤즈볼라가 주요 공격 목표로 삼았던 곳입니다.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헤즈볼라 지도자 "이스라엘과 전면전 시 갈릴리 침공할수도"
TV 연설하는 헤즈볼라 최고 지도자 하산 나스랄라[EPA 연합뉴스]

나스랄라는 또 "적들도 우리가 최악의 상황에 대비가 되어 있다는 것을 알 것이다. 전면전이 벌어지면 이스라엘의 어느 곳도 우리의 무기를 피하지 못할 것"이라며 "헤즈볼라는 규칙과 한계가 없는 싸움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나스랄라의 위협 발언은 최근 이스라엘과 헤즈볼라간 무력 분쟁이 격화해 전면전 우려가 커진 가운데 나왔습니다. 이란의 지원을 받는 헤즈볼라는 지난 11일 이스라엘군의 레바논 남부 공습으로 최고위급 지휘관 압둘라 등이 사망하자 이틀 연속 수백발의 로켓과 드론으로 이스라엘 북부를 공격하면서 긴장을 고조시켰습니다.

특히 헤즈볼라는 가자지구 전쟁이 중단되지 않을 경우 이스라엘에 대한 공세를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고, 이스라엘도 전투기 등을 동원한 공습 수위를 높였습니다. 이스라엘군은 전날 전황 평가 회의를 열고 레바논 공격을 위한 작전 계획을 승인했다고 밝히면서 양측간 전면전이 임박했다는 관측도 나왔습니다.


헤즈볼라는 자체 주장 병력 규모가 10만명으로, 전쟁 전 하마스(2만여명)의 5배 수준에 달합니다. 탱크와 전투 차량도 일부 갖추고 있습니다. 보유 로켓은 최대 12만발, 미사일과 무인기(드론)도 수천기에 달합니다. 뉴욕타임스는 "헤즈볼라의 군사력은 레바논 정규군을 뛰어넘는다"며 "대량의 로켓과 드론, 미사일을 발사해 이스라엘 방공망을 압도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무력 수위를 높인 헤즈볼라는 또 전날 자신들의 정찰용 무인기가 촬영한 것이라면서 이스라엘 최대 항구도시 하이파의 모습이 담긴 9분짜리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이후 이스라엘 카츠 이스라엘 외무장관은 "우리는 게임의 규칙 변경을 결정할 순간에 매우 가까워졌다"며 "전면전이 벌어지면 헤즈볼라는 붕괴할 것이며 레바논도 심각한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맞받았습니다.

나스랄라는 "우리는 이스라엘의 기술 자산에 해를 입혀 이스라엘의 눈을 멀게 하기 위해 정밀한 방식으로 행동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그는 이날 동지중해 섬나라 키프로스의 이스라엘 지원을 처음으로 경고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키프로스 공항과 기지를 이스라엘 적들에게 개방해 레바논을 타격하게 한다면 저항 세력은 키프로스를 전쟁의 일부로 여기고 타격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헤즈볼라가 계속 가자지구를 지지할 것이라면서 "우리는 두렵지 않으며 어떤 상황에 대한 준비도 되어 있다"며 "우리의 요구는 완전하고 영구적인 가자 휴전"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요아브 갈란트 이스라엘 국방부 장관은 모든 가능성을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일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갈란트 장관은 이날 이스라엘군 북부사령부에서 헤르지 할레비 군 참모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황 평가 회의를 열었습니다.강현철 논설실장, 로이터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