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人사이더] 대통령도 1년에 한번씩?… 박찬대 "추경호 상임위원장 제안, 말도 안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人사이더] 대통령도 1년에 한번씩?… 박찬대 "추경호 상임위원장 제안, 말도 안돼"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국회법을 설명하며 여당의 상임위 출석을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러다가 대통령도 1년씩 돌아가면서 하자고 하겠다. 그럴거면 선거는 왜 하느냐"



20일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전날 원 구성과 관련해 법제사법위원장과 운영위원장을 1년씩 번갈아 맡자고 제안한 것에 대해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쓴소리를 내뱉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추 원내대표가 황당한 제안을 했다. 원 구성이 불법이라며 권한쟁의 심판을 청구해놓고, 다음 날 바로 상임위원장을 번갈아 하자는 게 말이 되는 소리냐"고 비판했는데요. 이어 "총선 민심은 야당 중심으로 윤석열 정권 실정을 바로 잡으라는 것"이라며 "그럴거면 선거는 왜 하나. 법사위와 운영위는 거래의 대상이 절대 될 수 없다"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오늘이라도 권한쟁의 심판 청구를 취소하고, 국회부의장 후보와 상임위원 선임안부터 제출하라"고 덧붙였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신뢰가 형성되지 않은 협상은 모래성처럼 언제든 쉽게 허물어진다. 협상과 약속의 가장 큰 전제 조건은 상호신뢰"라며 "아직 대통령이 총선 민심을 거부하고 있고, 국민의힘도 용산 눈치만 보면서 총선 민심을 외면하고 이쓴데 우리 사이에 신뢰가 생길 리가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추 원내대표의 상임위원장 번갈아 하자는 말에 거친 비판

지금 총선 민심은 야당 중심으로 尹정권 실정 바로 잡아야




추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22대 국회 전반기 법사위원장과 운영위원장을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1년씩 순차적으로 맡는 안을 민주당에 제안한 바 있는데요. 그는 "민주당이 이재명 대표 구하기 등의 이유로 수용하기 어렵다던 법사위와 운영위를 앞의 1년은 민주당, 다음 1년은 국민의힘이 맡자"며 "마지막 제안"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박 원내대표는 전날 '향후 1년간 윤석열 대통령의 법률안 재의요구권 행사 금지' 등 세가지 조건을 내걸며 사실상 여당의 제안을 거부했습니다. 이어 여당을 향해 "국민의힘은 더 나은 대책이 없으면 민주당 안을 받으라. 능력도 대책도 없으면서 왜 자리를 꿰차고 있는지 의문"이라며 "집권 여당이 국회를 떠나 장외를 전전하는 나라가 세상천지에 어디 있나. 국회로 돌아오라는 것이 국민의 최후통첩"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상훈기자 am8523a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