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최운열 "감사인 주기적 지정 면제 반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47대 공인회계사회장 취임
"기업 밸류업 아닌 밸류다운"
한국공인회계사회(한공회) 새 수장으로 최운열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선됐다.

한공회는 19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에서 제 70회 정기총회를 열고 최 전 의원을 제47대 회장으로 선출했다.

이번 선거에는 최 전 의원과 이정희 딜로이트안진 회장, 나철호 재정회계법인 대표 등 3명이 후보로 나선 가운데 최 전 의원이 46.06%의 득표율로 1위를 차지했다.

최 전 의원은 서강대 경영학과 교수 출신으로 코스닥위원회 위원장, 한국증권학회장,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 등을 거쳐 20대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비례대표 의원으로 활동했다.

그는 2017년 주기적 감사인 지정제(지정감사제)를 골자로 한 외부감사법 개정(신외감법)을 주도한 바 있다.

최 당선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정부와 갈등을 갖는 한이 있더라도 서로 이해의 폭을 넓히겠다"면서 "지배구조 우수 기업에 대한 '감사인 주기적 지정' 면제 방안은 '밸류업'이 아니라 '밸류다운'"이라고 밝혔다.


앞서 금융위는 지배구조 우수기업 기업을 선정해 일정 기간 '감사인 주기적 지정'을 면제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는데, 이에 대한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힌 셈이다.
그는 "국제 금융시장에서는 회계 투명성 가치를 지배구조 가치보다 훨씬 더 우선시한다"며 "지배구조와 회계 투명성은 앤드(and)의 개념이지 오어(or)의 개념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 정부에서 추진 중인 금융투자소득세(금투세) 폐지와 관련해서도 "다른 기회에 더 이야기를 나눌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20대 국회에서 대표 경제통 중 하나로 꼽히며 금투세를 공론화했던 인물이다.김경렬기자 iam10@dt.co.kr



최운열 "감사인 주기적 지정 면제 반대"
최운열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국공인회계사회 회장 선거'에서 당선증을 받으며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