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건희권익위원회’ 사진 올린 백범 김구 증손자 김용만…“국회 인사 검증 받아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용만 민주당 의원 “‘국민권익위원회가 건희권익위원회냐’ 말까지 나오고 있어”
“권익위원장, 대통령과 서울대 법대 동기…부위원장은 검사 출신”
“한 언론보도에 따르면, 종결 주도한 것은 ‘친윤’ 인사들이라고 한다”
‘건희권익위원회’ 사진 올린 백범 김구 증손자 김용만…“국회 인사 검증 받아야”
김용만 더불어민주당 의원. <디지털타임스 DB, 김용만 SNS>

독립운동가 백범 김구 선생의 증손자 김용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의혹'과 관련해 종결 처리한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를 겨냥해 "국회의 철저한 인사 검증을 받도록 해, 권익위원회가 국민 권익과 공직자 청렴의 보루가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만 의원은 19일 "'건희권익위원회 방지법'을 발의합니다"라는 제하의 입장문을 내고 "'국민권익위원회가 건희권익위원회냐' 말까지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권익위원회는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 의혹에 대해 '위반 사항이 없다'며 종결 처리했다"며 "위원장은 대통령과 서울대 법대 동기, 부위원장은 검사 출신이다. 한 언론보도에 따르면, 종결을 주도한 것은 '친윤' 인사들이라고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에 권익위원회 위원장도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치도록 하는 법안을 발의하고자 한다"면서 "현재 방송통신위원회, 금융위원회, 공정거래위원회, 국가인권위원회 등의 위원장은 인사청문회 대상이다. 권익위원회 위원장만 인사청문회를 받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비판했다.

이날 권익위 비상임위원인 최정묵 위원은 김건희 여사의 명품가방 수수 의혹 사건을 종결 처리한 것에 책임지겠다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최정묵 위원은 국회 추천 중 야당 몫으로 위촉됐으며, 노무현 정부에선 대통령비서실 행정관, 문재인 정부에선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을 역임한 바 있다.

최 위원은 입장문을 통해 "종결 처리에 책임을 진다"며 사의를 표명했다. 이어 "이번 사건 종결에 동의한 위원들에게 위로를 전한다면서, 자신의 신념과 무관하게 결정할 수밖에 없었던 상황을 이해한다"고 말했다.

최 위원은 지난 10일 열린 권익위 전원위원회에서 해당 신고 사건을 종결하는 표결에 참여한 위원 중 한 명이다. 당시 최 위원은 "표결 결과를 12대 3으로 예상했지만, 8대 7로 나왔다"면서 "위원의 개별적 책임성'에 따른 결과"라고 했다.

한편, 검찰은 권익위 결정과 별개로 전담 수사팀을 꾸려 수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