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마트 조리코너 키친델리… 3000원대 디저트류 선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마트 즉석조리코너 '키친델리'가 디저트류로 라인업을 확대한다.

이마트는 키친델리의 디저트 제품으로 신상품 13종을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다. 케이크 10종과 그릭 요거트 3종이다.

이번 신제품은 이마트와 디저트 전문 브랜드 간 협업으로 탄생했다. 각각 프리미엄 케이크 브랜드 '빌리엔젤'과 그릭 요거트 브랜드 '그릭데이'의 레시피를 활용했다.

이마트는 빌리엔젤과 협업해 리테일 전용 브랜드인 '빌리엔젤 홈카페'를 단독으로 론칭한다. 빌리엔젤은 2012년 홍대점을 시작으로 전국에 30여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프리미엄 디저트 카페다.

매장에서 6000~8000원대에 판매되는 디저트를 이마트 델리 전용 상품으로 구현해 개당 3480원에 판매한다.

대표 상품으로는 '밀크 크레이프', '딸기 크레이프', '우리쌀 제주 당근 케이크', '우리쌀 레드벨벳', '복숭아 쌀롤케이크' 등이 있다.

그 중 인기 상품인 '레드벨벳'과 '당근케이크' 등은 2입 구성이 5980원으로, 케이크 한 조각을 3000원도 안되는 가격에 맛볼 수 있다.

또 이마트는 가벼운 한끼 식사대용이나 디저트로 활용할 수 있도록 '그릭데이' 협업 상품 3종을 준비했다.

그릭데이는 2016년부터 그리스 전통 방식으로 요거트를 직접 만들어 판매하기 시작한 국내 1세대 그릭 요거트 전문 브랜드로, 최근 건강 먹거리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오프라인 6개 매장과 온라인 채널에서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다.

이마트 협업 상품 3종은 토핑에 따라 다채로운 맛을 느낄 수 있는 '허니 그릭요거트(그래놀라, 바나나 그래놀라, 망고)' 3종으로, 각 3980원에 판매된다.

이마트가 이처럼 디저트류 신상품을 대거 선보이는 까닭은 물가 상승에 따라 외식이나 배달 대신 대형마트의 델리코너를 찾는 고객들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5월 1일부터 지난 18일까지 이마트 키친델리 간편식사류 전체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2% 늘었다. 저렴한 가격에 한끼 식사 해결이 가능한 김밥류과 샌드위치의 매출이 각각 53.6%와 36.9% 신장 한 것으로 집계됐다.이마트 델리팀 관계자는 "고객들의 식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가성비 높은 제품 구색을 다양화하고, 기존 인기 상품은 가격 인하도 진행 중"이라며 "앞으로도 이마트가 우리 집앞 가장 가까운 맛집이 될 수 있도록 델리 상품 경쟁력 강화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이마트 조리코너 키친델리… 3000원대 디저트류 선봬
빌리엔젤 홈카페 디저트. 이마트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