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교보생명, 10년연속 무디스 신용등급 `A1` 획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내 생보사 최고 등급
수익성 안정·자본적정성 견조
교보생명은 지난 11일 세계 3대 신용평가사인 무디스(Moody's)로부터 업계 최고 수준인 'A1(안정적·Stable)' 보험금 지급능력평가 신용등급을 획득했다고 18일 밝혔다.

무디스 'A1' 등급은 보험사의 재무안전성과 지급능력이 우수한 경우 부여한다. 교보생명은 지난 2015년 국내 생보사 처음으로 'A1' 등급을 받은 이후 10년 연속 해당 등급을 유지하고 있다.

무디스는 이번 평가에 대해 교보생명의 수익성과 재무건전성, 리스크 관리능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결과라고 밝혔다. 무디스는 보고서를 통해 "교보생명의 'A1' 등급 재확인에는 우수한 영업력 및 전속설계사 조직, 안정적인 보험사업 수익성, 견조한 자본적정성과 낮은 재무레버리지 비율 등이 반영됐다"고 평가했다.

무디스는 향후 교보생명에 대해 선두권의 시장 지위와 안정적 수익성 및 견조한 자본적정성 유지가 예상된다며 등급전망을 안정적(Stable)으로 평가했다.

앞서 교보생명은 지난 3월에도 피치(Fitch)로부터 'A+(안정적·Stable)' 신용등급을 획득한 바 있다. 지난 2013년 업계 최초로 'A+' 등급을 받은 후 12년 연속 해당 등급을 유지하고 있다. 현재 생명보험업계에서 무디스 'A1', 피치 'A+' 등급을 받고 있는 건 교보생명이 유일하다.

교보생명 측은 "고객과의 약속을 지킬 재무적 능력을 갖추고 있음을 해외의 권위있는 신용평가사들이 객관적으로 인정받았다"고 강조했다.

교보생명의 지난해 말 기준 새 지급여력(K-ICS·킥스) 비율은 193.8%를 기록하는 등 견조한 자본적정성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같은 기간 운용자산이익률은 3.4%로 업계 최상위권 수준을 나타냈다.

무디스는 "교보생명은 안정적인 이익과 시장 리스크 관리, 금리위험액을 최소화하기 위한 듀레이션 매칭 중점 관리 등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190% 이상의 견조한 자본적정성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등 새 회계제도와 킥스 하에서도 탄탄한 재무안전성을 유지하고 있는 역량을 또 한번 입증했다"며 "국내 경제에 금융시장 불안정성을 높이는 요인들이 상존해 있지만 우수한 자산운용 능력과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 등을 통해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교보생명은 지난달 국내 3대 신용평가사인 나이스신용평가, 한국기업평가, 한국신용평가의 보험금 지급능력 평가에서도 최고 등급인 'AAA'를 획득했다.

임성원기자 sone@dt.co.kr

교보생명, 10년연속 무디스 신용등급 `A1` 획득
교보생명 광화문 본사 전경. <교보생명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