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북·러 `준동맹 관계` 격상… 푸틴 "무역 결제체계 발전시킬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방북 당일인 18일 "서방의 통제를 받지 않는 무역 및 호상(상호) 결제체계를 발전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열릴 정상회담에서 군사 경제 등에서 양국 관계를 준동맹관계까지 끌어올리는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을 체결할 것으로 보인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북한 노동신문에 '러시아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 연대를 이어가는 친선과 협조의 전통'이라는 제목으로 기고한 글에서 "우리는 공동의 노력으로 쌍무적 협조를 더욱 높은 수준으로 올려세우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결제체계는 국제사회의 금융제재를 받는 러시아와 북한이 미국 중심의 국제 금융시스템과 기축통화인 달러화의 영향을 받지 않도록 자체적으로 무역·결제 시스템을 갖추자는 의미로 보인다.

북러는 2014년 경제공동위원회에서 루블화를 교역의 주요 통화로 삼기로 합의했으나 북한의 달러 선호 경향과 양국 간 미미한 교역량으로 인해 진전을 보지 못했다.

푸틴 대통령은 또 북한을 앞으로도 변함없이 지지하겠다며 "국제관계를 더욱 민주주의적이고 안정적인 관계로 만들기 위하여 밀접하게 협조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유라시아에서 평등하고 불가분리적인 안전구조 건설 △인도주의적인 협조 발전 △북러 고등교육 기관간 과학 활동 활성화 △상호 관광 여행·문화 및 교육·청년·체육 교류 활성화도 계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런 사항들은 두 사람이 서명할 것으로 예상되는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 등에 담길 것으로 보인다.

유리 우샤코프 크렘린궁 보좌관은 푸틴 대통령이 평양에서 김 위원장과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을 체결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푸틴 대통령은 이와 함께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굳건히 지지해주고, 유엔 등 국제무대에서 공동 노선을 취해준 북한에 사의를 표하며 러시아 역시 북한의 편에 서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그는 "정의와 자주권에 대한 호상존중, 서로의 이익에 대한 고려를 기초로 하는 다극화된 세계질서를 수립하는데 저애(저해)를 주려는 '서방집단'의 욕구를 견결히 반대해 나설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원수와의 대결에서, 자주와 독창성, 발전의 길을 자체로 선택하려는 권리를 지키는 투쟁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 영웅적인 조선인민을 지지하였으며 앞으로도 변함없이 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저녁 평양에 도착해 1박 2일의 국빈 방문 일정에 들어갔다.

한국과 중국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9년만에 한중안보대화를 열고 현안을 논의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북·러 `준동맹 관계` 격상… 푸틴 "무역 결제체계 발전시킬 것"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