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속보] 尹 "의대생·전공의, 학업·수련 이어가도록 필요한 모든 조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환자 저버린 불법행위에 대해선 엄정 대처 불가피"
[속보] 尹 "의대생·전공의, 학업·수련 이어가도록 필요한 모든 조치"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환자를 저버린 불법행위에 대해선 엄정하게 대처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주재한 국무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일부 의대 교수들의 집단 휴진이 있었고, 오늘은 의사협회의 불법적인 진료 거부가 진행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부는 지역의료와 필수 의료를 바로 세우고, 의료시스템 자체를 근본적으로 혁신하는 의료 개혁에 흔들림 없이 매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수련과 진료를 거부하고 있는 의대생과 전공의들을 향해 "여러분의 존재 이유인 환자들의 고통과 아픔을 저버리는 집단행동은 개인적으로도, 국가적으로도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정부는 여러분이 학업과 수련을 이어갈 수 있도록,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이제라도 복귀해서 의견을 내면, 여러분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여러분과 함께 길을 찾겠다"고 덧붙였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