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人사이더] "어대한 기류 잘 몰라"… 나경원, 당대표 도전 시동?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人사이더] "어대한 기류 잘 몰라"… 나경원, 당대표 도전 시동?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이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인터뷰를 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라디오에 출연해 전당대회 출마 여부를 두고 "적극적으로 열심히 생각해 보겠다"며 입장을 밝혔습니다. 더불어 이번 전당대회에서 역할론과 요청에 대해 "이제는 고민을 끝내고 결정해야 할 시기"라며 "다음 대통령 선거까지 다시 국민의 신뢰를 받도록 해야 하는데 당은 어떤 모양을 만들어 가야 되느냐에 대한 고민으로 열심히 하겠다"고 전했습니다.



그동안 대표 출마 여부를 명확히 밝히지 않았던 나 의원이 후보 등록일(24~25일)을 앞두고 이 같은 입장을 밝힌 것은 출마에 무게를 둔 것이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는데요.



이제는 결정해야 할 시기… 다시 국민 신뢰 받도록 해야

출마 땐 비윤계든 반윤계든 어떤 표든 마다하지 말아야




나 의원은 일각에서 제기된 '친윤계의 지지' 전망에 대해선 "출마하면 친윤계든, 비윤계든, 반윤계든 어떤 표도 마다하지 말아야 한다"며 "특정 계파하고 손잡고 가겠다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최근 형성된 '어대한'(어차피 대표는 한동훈) 기류에 "잘 모르겠다"며 "꼭 그렇게 생각하는 분들만 있지는 않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나 의원은 이어 차기 대표의 용산과 당정 관계 설정에 대해선 "대통령을 실패한 리더로 만들어놓고서는 재집권이 어렵다"면서 "대통령과 거리를 두면 당의 인기가 올라간다고 생각하는 것은 매우 잘못된 판단"이라며 지적했습니다.



나 의원은 또 "대통령의 성공을 위해 무조건 지지하는 것은 또 아니다"라며 "가감없이 대통령께 민심을 전달할 수 있고 그를 통해 용산이 변할 것은 변하고 지킬 것은 또 지키도록 해야 한다"고 말하며 "그것이 당대표가 할 일이며 그 과정에서 야당과 조율이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전했습니다.

강솔희기자 seung0103@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