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최태원 "명백한 오류"…쟁점은 SK C&C 과거 주식가치, 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최태원 "명백한 오류"…쟁점은 SK C&C 과거 주식가치, 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노소영 아트나비센터 관장과의 이혼 소송 항소심 관련 입장을 밝힌 뒤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이혼소송에서 SK㈜로 합병된 SK C&C(전 대한텔레콤)의 과거 주식 가치가 핵심으로 부상했다. 최 회장 측이 주식 가치 산정에 '치명적 오류'가 있다고 지적했고 이후 재판부가 판결문 일부 내용을 수정한 것으로 알려지면서다.

18일 재계에 따르면 대한텔레콤은 현재 SK그룹 지배구조 정점에 있는 SK㈜의 모태가 되는 회사다. 대한텔레콤의 주식 가치 산정이 현재 SK㈜의 가치를 따져보는 근간이 되는 이유다.

대한텔레콤은 1991년 유공과 선경건설이 통신사업 진출을 위해 교두보 확보 차원에서 만든 회사다. 최 회장은 SK그룹이 한국이동통신(현 SK텔레콤) 인수에 성공한 이듬해인 1994년 선친인 최종현 선대회장에게 증여받은 2억8000만원으로 대한텔레콤 주식 70만주를 주당 400원에 매수했다. 당시 대한텔레콤의 누적 적자는 수십억원 이상이었다.

SK C&C의 과거 주식 가치가 쟁점으로 떠오른 것은 이 시기 최 선대회장이 별세하면서 최 회장이 그룹을 물려받았기 때문이다. 재판부는 1994년부터 1998년 최 선대회장 별세까지와, 이후부터 2009년 SK C&C 상장까지의 SK C&C 가치 증가분을 비교해 회사 성장의 기여 부분을 판단했다. 이때 재판부가 잘못된 결과치를 바탕으로 최 선대회장의 기여 부분을 12배, 최 회장의 기여 부분을 355배로 판단했다는 게 최 회장 측 설명이다. 최 회장 측은 최 선대회장 시기 증가분이 125배이고 최 회장 시기 증가분은 35배에 불과했다고 강조했다. 대한텔레콤은 최 선대회장 시절 연평균 158.3% 성장하며 LG CNS(30.4%)와 삼성SDS(27.9%) 대비 급격한 성장을 보였다. 반면 최 선대회장 별세 이후인 1999년~2015년에는 대한텔레콤 11.4%, LG CNS 9.6%, 삼성SDS 8.5%로 비슷한 수준이다.

결과적으로 주식 가치 산정을 잘못해 노 관장의 내조 기여가 과다하게 계산된 만큼 이를 바로잡아야 한다고 최 회장 측은 주장했다.

최 회장의 지적 이후 재판부는 판결 경정 결정을 내리고 양측에 판결경정 결정 정본을 송달했다. 다만 오류가 고쳐졌다고 해서 판결 결과까지 달라지지 않는다고 보고 1조4000억원에 육박하는 규모의 재산을 분할하라는 주문까지 수정하지는 않았다. 이와 관련, 최 회장 측은 "재판부 경정 결정은 스스로 오류를 인정했다는 것이나 계산 오류가 재산분할 범위와 비율 판단의 근거가 된 만큼 단순 경정으로 끝날 일은 아니"라면서 재판부의 단순 경정에 이의를 제기하는 법적 절차를 검토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