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포스코1%나눔재단, `체인지 마이 타운` 사업 그룹사로 확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포스코1%나눔재단은 2019년부터 시작한 '체인지 마이 타운'(Change My Town) 사업을 올해부터 포스코그룹사 전체로 확대해 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체인지 마이 타운'은 지역사회에 필요한 지원 활동과 개선이 필요한 시설 등 아이디어를 임직원이 제안하고 직접 시행하는 사회공헌 사업이다. 재단이 시급성, 공익성 등을 고려해 예산 지원 대상을 선정한다.

재단은 이 사업의 대상을 올해부터 기존의 포항, 광양 지역에서 포스코그룹 사업장이 있는 인천, 경기 성남 등으로 확대했다. 또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이앤씨, 포스코퓨처엠, 포스코DX 등 지역에 기반을 둔 그룹사가 동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재단은 지난 5년 동안 '체인지 마이 타운' 활동에 임직원 8500여명이 참여해 총 516건의 사회공헌 활동으로 지역사회에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왔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올해 사업 규모를 확대한 이후 포항, 광양, 인천 등에서 2400여명의 임직원이 142건의 활동을 펼치는 등 사업이 확대됐다고 전했다.
2013년 설립된 포스코1%나눔재단은 포스코와 그룹사, 협력사 임직원들이 매달 급여의 1%를 기부하면 회사가 같은 금액을 추가로 기부한 재원으로 운영되는 비영리 재단으로, 지난해 누적 모금액 957억8000만원을 달성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포스코1%나눔재단, `체인지 마이 타운` 사업 그룹사로 확대
포스코 포항 제강설비부 직원들이 장애인 작가를 위해 꿈틀로에 위치한 작가공방에 계단 경사판을 제작하고 있다. 포스코1%나눔재단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