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美 전기차 스타트업 `피스커`, 파산보호 신청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18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 신생 전기차 업체 피스커가 재무구조 악화로 델라웨어 파산 법원에 파산보호 신청을 했다

지난 2월 실적 발표 당시 피스커는 매출이 2억7300만달러(약 3600억원)이며, 약 10억달러(약 1조3000억원) 규모의 채무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파산설이 제기되던 중 주요 자동차 제조업체와의 투자 유치 논의가 결렬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주가는 급락했으며, 지난 3월 뉴욕증시에서 상장 폐지됐다.

피스커는 덴마크 출신 자동차 디자이너인 헨리크 피스커가 설립한 전기차 스타트업이다. 지난해 6월 첫 모델로 전기 스포츠실용차(SUV) '오션'을 선보인 바 있으며, 내년 중 더 저렴한 크로스오버 모델 '피어'를 출시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설립자인 피스커는 과거에도 전기차 제조사 '피스커 오토모티브'를 설립했다. 금융위기 여파와 차량 배터리 불량으로 인한 리콜 이슈 등으로 2013년 파산했다.

피스커의 오션도 제동장치 문제와 차량 출입문 결함 등으로 인해 규제당국이 조사에 나선 상태다.

임주희기자 ju2@dt.co.kr

美 전기차 스타트업 `피스커`, 파산보호 신청
피스커의 '오션'. EPA=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