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무협 "3분기도 수출호조 이어질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글로벌 불확실성 속에서도 3분기까지 수출 호조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18일 '2024년 3·4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조사(EBSI)' 보고서를 내고, 3분기 EBSI가 108.4로 2개 분기 연속 100을 상회했다고 밝혔다.

100 이상이면 수출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하는 의견이 더 많다는 의미고, 100 이하면 그 반대다.

보고서에 따르면, 품목별로는 주요 15대 품목 중 선박과 반도체, 생활용품, 자동차 등 12개 품목이 100보다 높은 값을 기록해 수출 여건이 개선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분기 100보다 높은 값을 기록한 품목이 8개였던 것에 비해 그 품목 수가 늘어나 수출 여건 개선이 다수 품목으로 확산되는 양상이라고 무협 측은 전했다.

LNG(액화천연가스)선, 암모니아 운반선 등과 같은 고부가가치 선박의 발주 증가와 인공지능(AI) 산업 성장에 따른 메모리 반도체 수요 확대의 영향으로 선박(139.8)과 반도체(125.2)에서 수출 호조에 대한 기대감이 가장 높았다.

또 철강·비철금속(112.3)이 지난 분기(90.7) 대비 크게 증가하여 강한 회복세를 보여줬다.


반면 중동 내 지정학적 긴장이 지속되면서 원유 공급 차질에 대한 불안감으로 석유제품(71.8)은 다소 여건이 악화될 것으로 나타났다.
항목별로는 '수출상담 및 계약(116.7)', '수출대상국 경기(115.6)' 등 5개 항목에서 수출개선이 전망됐고, 반면 미·EU와 중국 간 갈등 심화, 홍해 사태 장기화 및 중국발 물류 급등에 따른 해상운임 상승으로 '수입규제 및 통상마찰(73.5)', '국제물류(86.4)' 여건은 부정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기업들은 3분기 주요 수출 애로요인으로 지난 분기와 마찬가지로 '원재료 가격 상승(19.7%)'과 '물류비용 상승(15.3%)'을 꼽았다. 아울러 미국 금리인하 불확실성 및 중동 불안 등으로 원·달러 환율이 등락을 보이면서 '원화환율 변동성 확대'가 전분기 대비 가장 큰 상승률(+2.5%p)을 기록해 환율변동에 대한 무역업계의 높아진 관심을 보여줬다.

김규원 한국무역협회 연구원은 "경쟁국들의 과잉생산 우려가 컸던 철강·비철금속도 심리가 개선되는 등 수출 회복세가 다수 품목으로 확산되는 점은 긍정적인 신호"라며 "다만 수출 호조세를 지속하기 위해서는 전 세계적 보호무역 조치 및 주요국 대선 등 대외변수에 대한 철저한 모니터링과 대비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무협 "3분기도 수출호조 이어질 것"
무협 "3분기도 수출호조 이어질 것"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