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HD현대중공업 `미겔 말바르함` 진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필리핀 초계함 1번함 3200톤급
HD현대중공업은 울산 본사에서 필리핀과 한국의 군 고위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3200톤급 필리핀 초계함 1번함 '미겔 말바르(Miguel Malvar)함'의 진수식을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길베르토 테오도로 필리핀 국방부 장관, 로미오 브라우너 합참의장, 토리비오 아다시 해군참모총장 등이 참석했다. 한국에서는 강동길 해군참모차장과 강환석 방위사업청 차장, 이상균 HD현대중공업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미겔 말바르함은 길이 118.4m, 폭 14.9m, 순항 속도 15노트(약 28㎞/h), 항속 거리가 4500해리(8330㎞)에 이르는 최신예 함정으로 대함미사일과 수직발사대, AESA 레이더(능동형 전자주사식 위상배열 레이더의 줄임말로, 수백여 개의 작은 송수신기들을 전자적으로 제어해 넓은 영역에서 천여 개의 표적을 동시에 탐지하고 추적할 수 있는 레이더) 등 첨단 무기체계가 탑재된다.

이 함정은 필리핀 독립운동가인 '미겔 말바르'를 기려 이름이 명명됐으며, 테오도로 장관의 부인 모니카 프리에토 테오도로 여사가 함정에 생명을 불어넣는 대모 역할을 수행했다.

미겔 말바르함은 시운전과 마무리 의장작업 등을 거쳐 필리핀 해군에 2025년까지 인도될 예정이다. 지난 14일 기공식을 가진 필리핀 초계함 2번함은 올해 12월 진수, 내년 중 인도된다.앞서 필리핀 정부는 자국 해군의 현대화와 전력 증강을 위해 다수의 함정을 확보하는 군 현대화사업을 진행하면서 HD현대중공업에 호위함 2척(2016년), 초계함 2척(2021년), 원해경비함(OPV) 6척(2022년) 등 총 10척의 함정을 발주한 바 있다.

HD현대중공업은 함정 분야 첨단기술을 기반으로 해외 거점별 파트너십 체결, 현지건조 체계 구축, 기술이전 패키지 표준화 등을 통해 필리핀, 페루, 호주, 사우디아라비아, 미국 등 권역별 해외거점을 구축하겠다는 '환태평양 벨트화 비전'을 구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상균 HD현대중공업 사장은 "필리핀은 74년 전 대한민국이 전쟁의 포화 속에서 위기에 처했을 때 7500명의 전투병력을 보내 대한민국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지켜낸 굳건한 혈맹"이라며 "HD현대중공업은 향후 필리핀의 3단계 군 현대화사업의 일환인 초계함과 호위함 후속사업에도 참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HD현대중공업은 2020년과 2021년 필리핀 해군에 인도한 호위함 2척에 대한 유지보수 사업(MRO)을 수주하며, 필리핀 해군의 현대화 사업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HD현대중공업 `미겔 말바르함` 진수
HD현대중공업 울산 본사에서 진수된 3200톤급 필리핀 초계함 1번함 '미겔 말바르(Miguel Malvar)함'의 모습. HD현대 제공

HD현대중공업 `미겔 말바르함` 진수
18일 HD현대중공업 울산 본사에서 열린 필리핀 초계함 '미겔 말바르(Miguel Malvar)함' 진수식에서 길베르토 테오도로(앞열 오른쪽에서 7번째) 필리핀 국방부 장관, 이상균(8번째) HD현대중공업 사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HD현대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