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아산, 의협 휴진 동참에 수술 줄어…감소율 집계는 엇갈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아산병원 교수들이 18일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주도하는 전면 휴진에 동참하면서 수술 건수가 감소했다. 다만, 감소 폭은 서울아산병원 교수들이 속한 울산의대 교수 비상대책위원회와 병원 측 집계가 엇갈렸다.

18일 의료계에 따르면 울산의대 교수 비대위는 이날 서울아산병원에서 시행되는 전신마취 수술 건수가 총 65건으로, 일주일 전인 지난 11일 141건과 비교해 54% 줄었다고 밝혔다. 일 년 전인 지난해 6월 셋째 주 화요일 총 209건과 비교하면 약 70% 급감한 수치다.

비대위는 교수들이 의협 회원 자격으로 전면 휴진에 동참하면서 수술이 축소된 것으로 봤다. 수술 건수는 비대위가 마취과를 통해 확인했다. 그러나 서울아산병원은 이날 수술이 일부 줄어들긴 했으나 비대위에서 언급한 수준은 아니라고 반박했다.

서울아산병원은 이날 예약된 수술은 120건으로, 최근 일평균 수술 건수 약 150건과 비교해 20%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외래 진료가 예약된 환자도 1만2000여명으로 평소 수준과 큰 차이가 없다는 입장이다.


병원 관계자는 "수술을 당일에 취소하지 않는 만큼 오전에 확인한 대로 예약된 수술 120건이 그대로 진행되는 것으로 안다"며 "외래 진료 환자도 큰 변동은 없다"고 설명했다. 비대위는 병원에서 최근 조정을 반영하지 않은 기존 예약 건수를 발표하는 게 아니냐고 추측했다.
이날 상급종합병원 교수들의 휴진 참여와 관련해 교수 비대위와 병원의 집계가 엇갈리는 건 서울아산병원만의 일이 아니다. 서울성모병원은 이날 연차를 쓴 교수가 10명 안팎이며, 애초 이날 진료가 있는 교수들을 기준으로 따져도 휴진율은 5∼10%일 것으로 봤다. 반면에 가톨릭의대 교수 비대위는 이날 외래진료가 40%가량 줄 것이라며 병원 집계와 수 배의 차이를 보였다. 비대위는 이날 수술 역시 응급수술만 이뤄질 것으로 봤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서울아산, 의협 휴진 동참에 수술 줄어…감소율 집계는 엇갈려
<사진: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