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황보라, `의료파업` 발언 논란 커지자…"오해 있었다" 결국 사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황보라, `의료파업` 발언 논란 커지자…"오해 있었다" 결국 사과
배우 황보라.<황보라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황보라가 최근 제왕절개 수술 후기를 전하면서 당시 의료파업 때문에 무통주사를 맞지 못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오해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황보라는 18일 SNS를 통해 "제왕절개 출산 과정을 묘사하던 중 오해가 발생한 부분에 대해 직접 말씀을 드린다"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지난 5월 말 제왕절개 후 무통 주사 PCA를 처방받았다. PCA는 '자가 통증 조절 장치'가 포함돼 있으며, 병원 측으로부터 자세한 사용법 안내를 받았으나 수술 후 경황이 없어 인지의 오류가 있었다"며 "매 순간 최선을 다해 애써주셨던 담당 교수님과 병원 관계자분들께 죄송하다"고 말했다.

황 씨가 병원으로부터 들은 말은 '인력난'이었다고 한다. 그는 "제왕절개 후 처방받은 무통 주사 PCA 외에 페인버스터를 문의했으나 올해 초부터 인력난으로 인해 페인버스터 처방을 하고 있지 않다는 병원 측의 답변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과정에 대해 설명하던 중 '의료파업 때문'이라는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했고, 신중하지 못했던 표현으로 인해 혼란을 드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향후 유튜브 제작 과정에서 더 신중을 기하고, 저의 발언에 더 책임감을 가지고 유의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황 씨는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제왕절개 출산 후기를 전했다. 영상에서 황보라는 "페인버스터라는 게 있는데 아플 때마다 누르는 거라고 하더라. 근데 내게는 페인버스터를 안 줬다"면서 "알아보니 의료 파업 때문에 담당 의사가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의협은 이와 관련해 18일 "황씨가 제왕절개로 분만한 5월에는 의사파업이 없었기 때문에 파업으로 무통주사를 맞지 못했다는 것은 명백히 잘못된 보도"라고 밝혔다. 또 "무통주사와 페인버스터는 제왕절개 수술 중에 시행하는 시술인데, 황씨가 수술 후 의사가 없어서 무통주사를 맞지 못했다고 주장하는 것도 논리적으로 말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