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휴진 병원 혼꾸멍을"…뿔난 맘카페, `비장의 카드` 꺼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역 커뮤니티에 휴진 병원 리스트 공유
소비자들, "본 때 보이자" 집중 성토
"환자를 담보로 이런 행위를 하다니 가지 말자", "혼꾸멍을 내자."

대한의사협회(의협) 주도로 동네 병의원 의사들까지 휴진에 나선 18일. 사실상의 '휴진 파업'에 동참한 동네 병의원들이 집중 포화를 맞았다.

특히 지역 여론을 좌우하는 '맘카페'에서는 '휴진 병원 리스트'가 공유되며 불매운동 조짐까지 나타나고 있다.

이들은 소비자로서 의료 서비스 제공자인 병의원에 본때를 보여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제주 지역 맘카페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이날 휴진병원 리스트가 공유됐다. 리스트가 공유된 게시글에는 수백개의 댓글이 달렸다.

댓글에서는 "자기 가족이 아파 죽어가도 파업할 것인지 물어보고 싶다", "파업만이 답이냐" 등 불만의 목소리가 높았다.

한 맘카페 회원은 "아이가 기침이 심해져서 병원에 가려다가 휴진이라고 나오길래 너무 당황스러웠다"며 "어떤 이유인지 모르겠으나 소아청소년과까지 문을 닫다니 충격적이다"고 밝혔다.

강원 지역에서도 맘카페 등을 중심으로 '불매운동' 움직임이 나타났다.

이 지역 커뮤니티에는 "휴진인 병원 공유해서 혼꾸멍내야겠어요", "의료파업 병원은 가지도 맙시다. 사람 건강, 생명을 담보로 배웠다는 사람들이 뭐 하는 짓이래요" 등 불만이 잇따랐다.


30만명이 넘는 회원이 있는 경남지역 한 온라인 카페에서는 지난 17일 오후부터 '병의원이 휴진하면 불매하겠느냐'는 취지의 설문을 진행하고 있다.
이날 오전 11시 20분 기준 병의원 의사 집단 휴진 찬반을 묻는 말에는 전체 응답자 340명 중 96.2%인 327명이 반대한다는 뜻을 나타냈다. 불매 운동을 묻는 찬반을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 336명 가운데 80.7%인 271명이 찬성에 투표했다.

충북 청주시민이 활동하는 한 맘카페에도 집단 휴진에 동참하는 병원을 알려달라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게시자는 "음식점도 사장이 고객 관리 안 하고 맘대로 가게 문을 닫는다고 하면 굳이 가서 먹을 필요 없다"며 "개인병원도 집단휴진에 들어가면 이번에 단골 병원을 바꾸려고 한다"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해당 게시글에는 '아이가 자가면역 뇌염 진단받아 언제 응급상황이 생길지 모르는데 이런 상황이 이해가 안 간다', '나도 휴진하는 병원 평생 안 가려고 한다' 등 공감을 나타내는 댓글이 잇따랐다.

또 다른 회원은 네이버 지도에서 병원을 검색해 휴진하거나, 오전 진료만 보는 병원 리스트를 올리기도 했다.

이날 휴진에 동참한 병원들은 '개인 사정'이나 '내부 공사', '대청소', '에어컨 청소' 등을 이유로 휴진하겠다는 안내문을 입구에 부착했다. 하지만 일부 의료기관에서는 이런 이유조차 대지 않는 곳도 있었다.

"휴진 병원 혼꾸멍을"…뿔난 맘카페, `비장의 카드` 꺼냈다
대한의사협회가 집단 휴진을 강행한 18일 대구 동구 한 소아청소년과 의원 앞에 휴진 안내문과 업무개시명령서 도착 안내서가 붙어 있다. [연합뉴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