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신한은행-무보 맞손…1조 규모 해외진출 中企수출금융 지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수출테크 기업 육성도 협력…3년 간 100개사 지원
신한은행-무보 맞손…1조 규모 해외진출 中企수출금융 지원
김주현 금융위원회 위원장(사진)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신한은행과 한국무역보험공사의 중소·중견기업 해외진출 활성화 지원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금융위원회 제공]

신한은행과 무역보험공사가 해외에 진출하는 중소·중견기업에 1조원 규모 수출금융을 지원한다. 정부 차원의 수출확대 총력 지원조치 중 하나다. 이날 중소형 조선사에 선수금환급보증 발급을 확대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금융위원회는 신한은행과 무보가 17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중소·중견기업 해외진출 활성화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신한은행과 무보는 해외에 진출하는 중소·중견기업에 대해 현지 생산설비 구축 자금 등 총 1조원 규모의 수출금융을 우대 지원할 계획이다. 신한은행은 수요기업을 발굴해 우대 대출을 제공한다. 무보는 대출자금에 대한 보증과 함께 보증료 할인, 타당성 조사 비용 지원 등을 제공한다.

양사는 수출 잠재력이 높은 수출테크기업 육성에도 협력한다. 국내 스타트업, 벤처기업이 스케일업 등 글로벌 유니콘으로 성장하도록 맞춤형 지원한다는 것이다. 향후 3년간 총 100개사를 지원한다.


신한은행은 자체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 '퓨처스랩'을 통해 투자자금을 우대한다. 무보는 보험·보증료 90% 할인, 기업당 최대 100억원의 제작자금 특별보증 등을 지원한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무역보험공사와 신한은행이 서로 보유하고 있는 정보를 공유하고, 지원 프로그램을 연계함으로써 수출기업 지원을 강화한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중소·중견기업의 수출이 확대되고 역대 최대 실적 달성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정부도 모든 가용 역량을 집중해 민관 원팀으로 총력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경렬기자 iam1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