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첫 청약` 개인투자용 국채, 10년물엔 3500억원 몰려…20년물은 미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개인 노후대비 위한 자산 형성 지원…11월까지 매달 청약
6월 발행물 만기 수익률, 세전 10년물 44%, 20년물 108%
`첫 청약` 개인투자용 국채, 10년물엔 3500억원 몰려…20년물은 미달
[연합뉴스 제공]

개인투자용 국채의 최초 청약 결과, 각각 1000억원 한도로 발행되는 10년물과 20년물이 상반된 흥행 성적을 기록했다.

17일 단독 판매 대행사 미래에셋증권에 따르면 지난 13일부터 이날 오후 3시 30분까지 개인투자용 국채 청약을 접수한 결과, 10년 만기 '개인투자용국채 03540-3406'에는 3493억4890만원이 모집됐다. 경쟁률은 3.49대 1이다.

반면 20년 만기인 '개인투자용국채 03425-4406'은 768억9930만원 청약에 그쳐 경쟁률 0.76대 1로 목표 물량에 미달했다. 만기가 긴 만큼 투자 수요가 상대적으로 저조한 결과로 풀이된다.

20년물 청약 규모가 발행 예정액을 밑돌면서 미달한 금액 231억70만원은 10년물로 전환 발행된다. 이에 따라 최종 청약 경쟁률은 10년물의 경우 2.83대 1로 낮아지고 20년물은 1대 1을 채우게 됐다.

발행 한도 이내로 청약액이 모집된 경우 청약액 전액이 배정되지만, 초과한 경우에는 모든 청약자에게 기준금액(300만원)을 일괄 배정한 뒤 잔여 물량은 개인별 청약 규모에 비례해 배정한다.

기준금액은 청약 상황에 따라 10만원 단위로 조정될 수 있다. 배정 결과는 종료일 다음 날인 18일에 통보될 예정이다. 미배정된 청약증거금은 반환된다.

개인투자용 국채는 대한민국 정부가 보장하는 무위험 저축성 상품으로, 안정적인 초장기 투자처를 제공해 개인의 노후대비를 위한 자산 형성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여기에 만기 보유 시 가산금리, 연복리, 분리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어 출시 전부터 투자자들의 관심을 모은 바 있다.

이번 6월 발행물은 표면+가산금리가 10년물 3.69%, 20년물 3.725%로 확정됐다. 만기 수익률은 10년물 44%(세후 37%), 20년물 108%(세후 91%)다.

공모주처럼 청약으로 매입하며, 미래에셋증권의 웹사이트나 앱에서 전용 계좌를 개설해야 한다. 판매 금액은 최소 10만원이고 10만원 단위로 늘릴 수 있다.

올해 11월까지 매달 청약받을 계획이며, 발행일(매달 20일) 전 5영업일∼3영업일 청약이 진행된다.

한편 미래에셋증권은 개인투자용 국채 투자 수요를 잡기 위해 예탁금 이용료율을 올리는 등 '고객 관리'에 나섰다. 예탁금 이용료는 투자자가 계좌에 예치한 현금성 자산에 대해 증권사가 지급하는 이자 성격의 돈이다.

미래에셋증권 국채 전용계좌에 돈을 맡겨놓은 개인투자자들은 이날부터 예탁금이용료율 3%를 받을 수 있다. 미래에셋증권은 100만원 초과 구간에 대해서는 2.25%포인트, 100만원 이하 구간에 대해선 1%포인트 이용료율을 올렸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