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현대硏 "작년 대출 늘린 가구, 소득 소폭 줄고 이자는 18% 급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대硏 "작년 대출 늘린 가구, 소득 소폭 줄고 이자는 18% 급증"
주담대 증가에 5월 은행 가계대출 6조원 증가. <연합뉴스 제공>

지난해 부채가 증가한 가구의 가처분소득은 줄어든 반면 이자비용이 급증해 상환 능력이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현대경제연구원이 발간한 '2023년 부채 증가 가구의 특징과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부채가 늘어난 가구의 가처분소득은 평균 5715만원으로 전년보다 1.9% 감소했다.

이들 가구의 금융부채 규모는 1억3336만원으로 전년 대비 1.2% 증가했고, 이자비용은 417만원으로 18.4% 급증했다.

연구원은 이들 가구의 자산 대비 부채 비율(DTA)은 30.4%로 1년 만에 3.5%포인트(p) 올랐고,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역시 33.9%로 3.3%p 높아졌다고 밝혔다.

이는 부채가 증가한 가구의 자산과 소득 대비 원리금 상환 능력이 모두 약해졌음을 보여준다. 아울러 지난해 부채 증가 가구 가운데 전년에도 이미 금융부채를 보유한 가구(추가 차입)의 73%였고, 신규 차입 가구의 비중은 26%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원은 추가 차입 가구의 경우 주택 등 부동산 구입보다 생활비 목적으로 차입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추가 차입 가구의 금융부채는 전년보다 4.4% 증가한 1억6413만원이며 이중 부동산 구입 목적의 부채는 7915만원으로 전년 대비 2.2% 감소했다.

신규 차입 가구의 경우에도 부동산 구입이 큰 비중을 차지하지만, 생활비 목적으로 대출받은 가구도 비중이 커졌다고 연구원은 전했다.

연구원은 "기준금리 인하에 따른 시장금리 하향 안정화로 금리 하락이 가계부채 증가세를 가속화하지 않도록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