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추경호 "원구성 전면 백지화해야 협상…국민 앞 공개토론 해보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추경호 "원구성 전면 백지화해야 협상…국민 앞 공개토론 해보자"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오동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과 대화하고 있다. 이날 면담에서 추 원내대표는 오 공수처장에게 채상병 사망사건 신속수사를 촉구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14일 22대 국회 전반기 원(院) 구성 협상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이 법제사법위원회·운영위원회 등 11개 상임위원장을 단독 선출한 것을 백지화해야 협상을 재개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여야 원내대표가 국민 앞에서 원 구성 협상 관련 공개 토론을 하자고 민주당에 공식 제안했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의회 정치 원상 복구는 잘못된 원 구성을 전면 백지화하는 것부터 시작돼야 한다"며 "민주당은 최소한 지난 원 구성 협상에서 누차 요구했듯 법사위, 운영위, 과방위를 원점으로 돌려놓고 협상에 임해달라"고 말했다.


추 원내대표는 이어 "마지막으로 제안한다. 대표 간에 여러 대화도 좋지만 이제 국민 앞에서 협상을 해 보자"며 민주당 박찬대 원내대표에게 "원 구성 협상을 주제로 국민 앞에서 공개 토론을 제안한다. 어떤 형태로든 환영하며 답변을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지난 10일 밤 국회 본회의에서 민주당 등 야당 단독으로 11개 상임위원장 선출이 이뤄진 이후 여야 원 구성 협상 불참을 선언하고 11일부터 나흘 연속 의총을 열어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왔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